아키텍트2009.03.17 11:22

Windows Server 2008 R2에서 더욱 강력해진 기능을 꼽으라면 Hyper-V라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Live Migration의 기능을 설명 드리겠습니다.
두 대의 호스트서버 A,B가 있습니다. 각 호스트서버에 가상머신 1,2가 구동중인데, 호스트 A에 구동중인 가상머신 1을 서비스 중단 없이 호스트 B로 보내는 것을 의미하죠. 가상머신 1에 연결된 사용자는 반응속도가 약간 떨어지는 것은 느낄지 모르지만, 물리적인 서버가 옮겨졌다는 것은 알지 못합니다.

 
그림1. Cluster Shared Volumes

Live Migration은 Windows Server 2008 R2에 포함된 Cluster Shared Volumes을 사용합니다. CSV는 같은 Failover Cluster안에 있는 여러 노드 들이 같은 LUN(Logical Unit Number)를 접근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VM(가상머신) 관점에서는 각 VM이 자신만의 LUN을 가진 것처럼 보이지만 각 VM들은 같은 CSV Volume에 저장되어 있는 거죠. 
CSV안에 있는 각 노드들은 같은 이름과 경로를 갖게 됩니다.


그림2. CSV안의 같은 네임스페이스를 사용하는 예

CSV Volumes (Volume1, Volume2, Volume3)은 ClusterStorage 폴더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ClusterStorage가 E: 드라이브에 위치하고 있다면 각 CSV Volume은 아래와 같이 접근 가능합니다.
E:\ClusterStorage\Volume1\Root, …

별도의 툴을 사용할 필요도 없죠? 아주 간단합니다.

또한 장점은 위의 노드 간에 단절이 발생할 때 Redirection을 통해 장애를 극복 가능합니다. 예를들면 Cluster Node2가 SAN 접근하는 경로에 장애가 발생하면 Cluster Node1으로 연결이 이루어져 SAN 접근이 가능해지는 것이죠.

괜찮죠?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