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16 Cloud Native Application
Cloud2017.06.16 16:49

Cloud Friendly, Cloud Native 등 친숙하지 않은 개념들을 많이 듣게 됩니다.


Cloud Native Application은 Cloud 환경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것만 가지고는 어떤 의미인지 이해하기가 어렵습니다.

기업들이 Cloud를 도입하는 이유가 뭘까요? 새로운 기술, 즉 트렌드라서? 분명한 이점이 있기 때문일텐데요, 

가장 대표적으로 IT자원에 대한 자산투자를 하지 않고, 데이터센터 및 서버/운영체제/스토리지/네트웍 등의 자원에 대한 운영인력을 줄이고 컴퓨팅 자원은 필요할 때 즉각적으로 사용하고, 사용량만큼 비용을 지불할 수 있기 때문일 겁니다. Cloud도입 초기에는 인프라(데이터센터, 서버/스토리지/네트웍 등)를 빌려쓰는 IaaS로도 효과를 충분히 볼 수 있었지만, IaaS를 사용해보면 알겠지만 운영체제의 운영, 데이터베이스 운영, 네트웍 및 미들웨어 (Tomcat, Jeus 등) 운영 등 실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플랫폼 운영 관련한 인력이 유지되어야 하고, 플랫폼 소프트웨어 설치/운영/모니터링 등의 업무도 그대로 남게 됨을 알 수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시스템 운영자는 여전히 넘을 수 없는 벽을 사이에 두고 일하게 되고, 개발자가 짠 애플리케이션은 하나의 거대한 단일 애플리케이션 (Monolithic)으로 구성되어 있어, 그중의 일부를 바꾸기 위해서는 전체 애플리케이션을 빌드하고 배포해야 하므로 배포는 자주해서는 안되는 금기시되는, 고객에게 필요한 기능도 쉽게 적용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Cloud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은 바로 위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불합리함을 극복할 수 있게 해주는데, 가장 중요한 factor는 자동화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서, DevOps, Continuous Delivery, Micro-service, 그리고 Container 개념이 등장하게 됩니다. 


DevOps는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IT운영자간의 협업을 의미하는데, 소프트웨어 배포(Delivery)나 인프라의 변경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목적으로 합니다. 소프트웨어의 개발, 테스트와 배포를 보다 더 빠르고, 자주,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하나의 문화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Continuous Delivery는 단위 애플리케이션이 변경되어 배포되어야 할 때 시스템 정비시간을 기다릴 필요없이 배포할 수 있는 특징을 의미합니다. 배포작업은 모든 개발자 및 시스템 운영자가 부담스러워 하는 작업인데, 위험부담을 줄이고 고객의 피드백을 빠르게 적용하여 경쟁자를 압도할 수 있게 됩니다. 넷플릭스나 Amazon.com이 하루에도 수십/수백번의 배포를 할 수 있는 것도 바로 Continuous Delivery 정책을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Microservice는 작은 서비스의 결합으로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구성하는 아키텍처 디자인 접근방식입니다. 각 서비스는 HTTP API를 통해 통신하고, 서비스별로 배포, 업그레이드, 스케일 out 및 구동될 수 있고 타 서비스와의 연결고리가 약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사용자에게 영향을 최소화 또는 없게 업데이트할 수 있습니다. 


Container는 하나의 운영체제 (물리적서버 or VM에 무관)에 서로 독립적인 파일시스템과 리소스를 갖고 있는 container로 나뉘어 동작합니다. Container의 생성 및 폐기가 가상머신에 비해 엄청 빠르게 이루어지고, 자원도 거의 사용하지 않아 고집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DevOps, CD, MSA, Container 방식으로 개발된 Cloud Native Application의 구동을 가능하게 하려면 PaaS (Platform as a Service)가 필요하게 되는데,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플랫폼이 바로 Cloud Foundry 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