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트2010.01.07 10:50
클라우드 컴퓨팅을 서버에 국한해서 이해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인프라 클라우드, 즉 애플리케이션 (이메일, CRM, HR 등)은 어딘가 하드웨어 위에서 구동 되기 마련이죠.
코드와 데이터가 합쳐져서 애플리케이션이 되는데 이 코드가 구동되는 어딘가가 인프라 인 것이고 애플리케이션은 3 스크린 (PC, 모바일, TV, 프린터, ...) 이라고 말하지만 훨씬 더 다양한 디바이스가 대상이 될 수 있는거죠. 

아래는 파이낸셜 뉴스의 기사 일부를 가져와 봤습니다. 
삼성의 클라우드 프린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Azure Platform을 이용하여 POC(Proof of Concept)이 이루어졌고, 향후 비즈니스를 위한 부분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는 북미, 유럽, 아시아까지 Coverage가 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인프라 및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 없이 최종 애플리케이션 (프린터) 관련 부분의 서비스만 개발하면 되기 때문에 여러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앞의 제 글 Value proposition 기억나시죠?
Market (북미, 유럽, 아시아 시장의 기존, 신규 고객에게 쉽게 서비스 제공)
Income (Anytime, Anywhere 구현으로 프린터 이용의 간편함, 결국 더 많은 프린터 판매가 가능하겠죠?)
Time (직접 북미, 유럽, 아시아에 네트웍, 서버, 스토리지 등의 인프라 구축, 그리고 애플리케이션 개발해서 deploy하는 시간에 비해 훨씬 단축된 구축 시간)
Institutional (해당 서비스를 위한 조직 내의 인력 투입 등을 최소화 할 수 있죠, 비즈니스에 대한 부분만 집중하면 되기 때문에)
Cost (앞의 여러가지 이유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Operation (운영 인력 등이 필요없고, 서비스 수준 협약으로 원하는 수준의 안정성 확보가 가능합니다)
Risk (만약 비즈니스가 잘 안되더라도, 실제 투자비가 거의 없기 때문에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죠)
그냥 생각나는대로 적어봐도 이 정도의 효과가 있는데, 실제로 분석해보면 수치적으로 그 가치를 금방 느낄 수 있겠죠

그런데 누가 안하겠어요? 아직 그 가치를 잘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겠죠? ^^

http://www.fnnews.com/view?ra=Sent0701m_View&corp=fnnews&arcid=100105211953&cDateYear=2010&cDateMonth=01&cDateDay=06

프린터 업계가 ‘클라우드 프린팅’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전 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오는 2014년 약 4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산되면서 덩달아 프린팅 시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프린팅은 자주 쓰는 문서를 인터넷상 가상의 서버에 저장해 놓고 공항이나 커피숍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프린터를 통해 저장된 내용을 내려받아 출력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삼성전자는 7일부터 미국 라이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0’에서 클라우드 프린팅 기술을 선보이고 앞으로 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프린팅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공간에서 별도의 프린터 드라이버를 설치하지 않고도 프린터할 수 있는 암호화된 솔루션 등을 개발하고 있다”며 “독자 서비스나 제휴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윈도 애저’를 활용한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2.28 19:24

Information as a Service, Data as a Service라고도 부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웹 페이지, IT 시스템 등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 무엇일까요? 아주 화려한 UI, UX, 프로그램 코드? 물론 다 중요하지만 핵심은 데이터 입니다. 알맹이가 없는 밤이 버려지는 것처럼 데이터가 없는 UI는 공허한 하나의 껍데기가 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데이터의 범위, 분류를 해보는 것은 너무도 방대한 일이기에 굳이 그렇게 하지 않겠습니다. 간단히, 신문사의 기사, 방송국의 뉴스, 영화, 또는 통계청의 각종 통계자료, 국세청의 데이터, 국방부에서 공개하는 데이터, 미국 NASA의 우주 사진 등 방대한 자료를 개별 회사, 또는 정부기관에서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각 조직이 보유하고 이는 데이터의 포맷이 다른 것이 현실입니다. 국방부에서 공개하는 데이터를 가지고 제가 어떤 조작을 해서 의미 있는 정보를 만들어보고자 할 때 어떤 특정한 포맷 없이 구성되어 있을 수 있고, XML로 구성되어 있거나 ATOM으로 구성되어 있을 수 있을 것 입니다. 즉, 각 조직이 어떤 파일 포맷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굉장히 성가시고 다루기 어려운 것이 사실 입니다.

또 다른 골치거리는 각 기관별로 찾아 다니면서 어떤 자료가 공개되어 있는지 찾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죠.
이럴 때 정부기관, 기업들의 데이터 중 공개 가능하거나 판매하고자 하는 정보가 마켓플레이스에 모두 모여 있다면 데이터를 서비스로 구매해서, 가공하여 또 그 데이터를 판매하는 일이 가능할 것 입니다. 이것을 Data as a Service라고 부르는데,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Windows Azure Platform과 SQL Azure를 이용하여 Code name Dallas가 발표되었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데이터, 이미지, 실시간 웹 서비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 장소에서 통합된 프로비저닝과 빌링 프레임웍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도 주요한 특징입니다. Dallas API를 이용하여 개발자나 정보근로자가 어떤 플랫폼, 즉 웹, 모바일 등에 관계 없이 프리미엄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습니다.

시나리오

1. 소비자나 비즈니스에 활용 가능한 차세대 킬러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데 필요한 컨텐츠 확보 가능
2. 현재 애플리케이션이나 리포트의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치 있는 데이터를 찾아 구매 가능
3. 이종의 데이터 집합을 결합하여 비즈니스 성능과 프로세스를 향상 시킬 수 있는 통찰력 획득
4. Blob, 구조, 비구조적 데이터와 실시간 웹서비스를 API를 이용하여 가시적으로 탐색
5. 리포팅과 분석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SQL 서버 내부에 있는 제 3의 데이터를 쉽게 사용 가능
예를 들면, UN의 Energy Statistics 데이터베이스를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215개 국가별, 지역별 소비량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 건데, 이 데이터가 지금 Dallas에 무료로 올라와 있습니다.

http://pinpoint.microsoft.com/en-US/PartnerDetails.aspx?PartnerId=12884901889&LocId=1249835483137
구독을 하면 아래와 같이 Dallas 창을 통해 원하는 데이터를 조회하거나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는 대부분 Free로 제공하고 있죠. UN의 WHO Data를 원하는 값, 예를 들면 대한민국의 2006년 기준 예상수명 값을 조회한 데이터 입니다. 82살이라고 나오네요. 이런 값을 전체적으로 가져와서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로 활용하면 재미있는 Data 서비스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향후에 상용화도 가능하겠죠. 이건 너무 무궁무진해서 생각하는 만큼 비즈니스가 될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의료, 법률, 통계청 각종 통계 데이터, 기상청 날씨 데이터 등등 제가 그냥 생각하는 것도 만만치 않게 많네요. 이후에 재미있는 사례가 올라오면 좀 더 공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1.24 19:24

2009년 11월 17일,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Windows Azure Platform 정식 서비스가 개시 되었습니다.
PDC(Professional Developer COnference) 2009, 이튿날 키노트를 담당한 서버 최고 책임자, President Bob muglia의 인터뷰 기사를 전달해드리려고 합니다.  (Seattle Times)
제 개인적인 의견도 포함해서 정리해봤습니다.

시나리오는 다음과 같습니다.
한 남자가 구름 복장의 옷을 입고 있고, 이 사람은 여러 시스템간의 서로 다른 아이덴티티 이슈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그 사람에게 인생 상담을 해주는 형태로 클라우드 컴퓨팅 세션의 키노트가 시작됩니다.

Q: 클라우드 복장을 한 사람을 인생 상담하는 형태로 진행됐는데, 그렇게 한 이유가 무엇인가?

A: 클라우드는 많은 사람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고, 실제로 시장에 등장한지 벌써 꽤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다르게 정의를 내리고 있다. 나는 IT 산업의 진화를 계속 지켜보고 있고, 18개월 전에 내려졌던 정의를 돌이켜봤을 때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도 알고 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정의 내리고 있는 것이 사실 입니다)

Q: 누군가가 클라우드가 뭐예요? 라고 묻는다면 뭐라고 답하겠는가?

A: 모든 유형의 사용자, 모든 유형의 회사에게 제공할 수 있는 아주 광범위한 것이다. 소비자들이 온라인 서비스를 사용하는 유형을 보면 거의 다 클라우드 기반이다. 이메일, 트위터, 페이스북, 온라인 쇼핑 등
사람들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면 웹에 우선 올리고 있고, 개발자들이 원하는 것은 구동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을 줄이고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주말에 집에서 인터넷 뱅킹을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한 달에 한 번 또는 가끔 사이트를 개편하거나 업데이트 중이라 사용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받곤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일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엔진 Bing이나 구글이 다운되는 것을 바라지 않을 것이다.

또한, 믿을 수 없을 만큼 방대한 양의 컴퓨팅 파워를 쉽게 얻을 수 있게 된다. 유전자 분석 등의 방대한 컴퓨팅 요구사항, 시장 및 트렌드 분석 등에 대해서도 쉽게 시뮬레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비용은 단기간, 장기간에 관계없이 사용한 시간에 비례해서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것이다.

Q: 마이크로소프트가 바라 보는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크기는?

A: 클라우드 컴퓨팅은 소프트웨어가 향후 진화해 나갈 미래의 모습이다. PC에 설치하는 소프트웨어가 사라지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고, 바로 그 소프트웨어가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결되어 나가는 형태로 진화할 것이다.
바로 내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의 절반이 클라우드 창출되거나 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10년 후의 모습에서는 그 정도 까지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Q: 마이크로소프트는 어느 정도의 투자를 했나?

A: 굉장히 많은 투자인데, 그 중 가장 큰 영역은 데이터센터가 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의 여러 곳에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구축했고, 현재도 진행하고 있다. 북미의 시카고, 샌앤토니오, 퀸시 센터, 유럽의 더블린, 암스테르담, 아시아의 홍콩과 싱가폴이 대표적이고, 그 이외에도 여러개의 데이터센터가 Windows Azure 서비스를 담당할 것이다. 서버 제조업체로부터 가장 많은 서버를 구매하는 회사가 마이크로소프트였다, 짐작이 되는가?

Q: 다른 공유할 내용은?

A: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체 산업계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엄청난 이노베이션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계속 추진할 것이고, 파트너와 함께 해나갈 것이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인해 소프트웨어가 전달되는 방식이 변화해 갈 것인데, 고객이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것을 마이크로소프트가 함께 할 것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는 함께 연동되어 발전해 나갈 것이고, 우리는 이것을 소프트웨어 플러스 서비스라고 부른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1.20 15:28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회장님의 Chief Software Architect로 바통을 이어 받은 분, 바로 Ray Ozzie 입니다. 소프트웨어 중심의 회사였던 마이크로소프트를 서비스와 접목한, 소프트웨어 플러스 서비스 전략을 만들어 내신 분이죠. 인터넷 기반의 세상에서 소프트웨어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거죠. 한 개인이 사용하는 디바이스가 노트북, 데스크탑 등의 PC, 그 내부에서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도 웹, 핸드폰 등 최소 3가지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는 시대 입니다. 웹, 데스크탑, 핸드폰 간의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해서도 번거로운 작업이 필요하게 됩니다. 하지만, 웹을 중심으로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하면 다른 장치와는 동기화를 통해 번거롭지 않게 그 데이터를 보고, 편집할 수 있다면 정말 유용하겠죠. 이런 것처럼 모든 디바이스는 연결되어야 합니다.

조금 구체적으로 사용자는 각 디바이스를 이용하여 하나의 서비스에 대해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얻고자 하고, 개발자나 IT 관리자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운영하면 모든 디바이스에서 똑같이 사용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는 거죠. 말이 조금 어려워지나요?

마이크로소프트의 거대한 프로젝트,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이 드디어 정식 서비스가 개시되었습니다. 2009년 11월 17일, PDC(Professional Developer Conference)에서 Ray Ozzie가 공식 선언을 한 것이죠. 덧붙여 Office 2010 베타 버전도 함께 발표하였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Windows Azure는 작년 PDC에서 CTP(Community Technology Preview) 버전이 발표되었는데요, 클라우드 상의 운영체제라고 제가 여러 번 설명 드렸던 것 같습니다.

개발자가 만든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거대한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됩니다. CTP 이후로 마이크로소프트와 많은 고객들이 함께 테스트를 진행했고, 지금은 실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 고객도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코카콜라, Glaxo Smith Kline, 국내의 모기업 등이 이미 진행하고 일부는 서비스를 하고 있죠.

2009년 11월 17일, 정식 launch가 발표됐고 내년 1월에 Production 단계로 넘어갑니다. 2월 1일부터 정식으로 빌링이 시작되는 거죠. 그 말은 내년 1월 말까지는 무료로 사용하실 수 있다는 거죠.

Azure 운영체제가 구동되는 데이터센터는 북미, 유럽, 아시아를 모두 포괄하고 있습니다. 북미지역에서는 Quincy, San Antonio, 유럽지역은 Ireland Dublin,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아시아에서는 싱가폴과 홍콩에 데이터센터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즉, 글로벌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건데요, 기존 패키지 소프트웨어 업체나 글로벌 거점을 갖고 있는 국내 글로벌 업체들의 경우는 굉장히 유용한 활용이 가능해집니다. 특히 패키지 업체의 경우 기존 소프트웨어를 Windows Azure에 올리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는 것이 기존 업체들의 이관을 통해 밝혀 졌는데요, 80%의 코드가 컴파일이 되고, 나머지 20%에 해당하는 부분을 Windows Azure에 맞도록 바꾸면 글로벌 SaaS 서비스가 탄생하게 되는 것이죠. 신규로 개발한다면 기존에 패키지를 개발하는 언어를 가지고 그대로 할 수 있기 때문에, 또한 생산성 측면에서 큰 장점을 얻게 되는 거구요. 다양한 사례는 아래 링크를 방문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microsoft.com/windowsazure/evidence/

이후에 PDC에 대한 이야기를 좀 이어서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0.09 15:51
오늘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에 대해 살펴보려고 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메인프레임 컴퓨팅, 클라이언트/서버 컴퓨팅, 웹 시대를 넘어서 3 Screens (웹, 데스크탑, 모바일, TV, 기타 장치)을 아우르는 컴퓨팅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3 Screen & 클라우드를 함께 이해해야 한다는 의미지요.
또한, 애플리케이션을 코드와 데이터로 나누었을 때 전통적인 방식 On-Premise, 호스팅, 클라우드, 즉 3가지 형태 중에 어딘가에 코드와 데이터를 배포할 것인가, 즉 선택권이 많아진 것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코드는 클라우드, 데이터는 On-Premise, 반대로 코드는 On-Premise, 데이터는 클라우드로 갈수도 있겠죠. 코드, 데이터 (2가지), On-Premise, 호스팅, 클라우드 (3가지)가 혼합되면 총 6가지 정도의 조합이 나올 수 있겠네요.
요지는 고객의 비즈니스 상황, 필요에 따라 그 위치가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재무, 인사 등의 Critical한 데이터 및 시스템은 On-Premise, 개발 및 테스트 환경은 호스팅, CRM 및 이메일시스템은 SaaS 형태로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굉장히 유연한 시스템이 되는 것이죠.

이렇게 다양한 시스템이 연계되는 데 꼭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요? 인증시스템의 연동/통합이 필요합니다. 분산환경에서의 Federated Identity, 이를 위해 제공되는 것이 분산 인프라인데,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공할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마이크로소프트의 .NET 서비스가 되는 것이죠.
위에서 설명한 데이터의 저장은 Windows Azure의 Storage, DBMS는 SQL Azure가 되는 것이죠. 3 Screen간의 데이터 동기화, 애플리케이션 동기화 서비스는 Live 서비스 (Live Mesh)가 제공합니다.

그런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마이크로소프트 하나 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많은 벤더가 제공하고 있죠. 각 벤더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로 연동될 수 있어야 합니다. 즉, 상호운용성이 제공되어야 하고, 결국 오픈 스탠다드 기술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죠. XML, SOAP, REST 등으로 이루어진 이유입니다.

굉장히 유연하고 좋은 것은 알겠는데, 클라우드 상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해 전혀 새로운 언어, Framework을 사용해야 한다면, 즉 진입장벽이 높다면 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따라서,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일단 언어의 장벽을 낮췄습니다. C# 이외에 PHP, Ruby, Java, Python 등의 언어를 사용하여 개발할 수 있게 된 것이죠. (C#, PHP는 이미 지원, 나머지 언어는 추가 예정)
자, 그러면 어떤 형태로 이루어지는지 궁금하시죠? 이게 참 재미있습니다. 저는 개발을 손 놓은지 오래된 사람입니다. 제가 매뉴얼을 가지고 30분도 안돼서 http://davidshin.cloudapp.net 이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아무것도 들어가 있는게 없는, 텍스트와 이미지만 들어간 사이트이지만, 이 사이트를 기존 방식 그래도 만들어서, 로컬 환경에서 클라우드와 똑같이 애뮬레이션 한 후, 게시 절차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센터로 이관하는 것이 서비스 포탈을 통해 아주 직관적으로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죠.

결국, 개발서버, 테스트서버, 개발환경을 위한 프레임웍 제공, 즉 아무것도 필요없이 개발도구 하나 (Visual Web Developer, Express Edition은 무료)만 가지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서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것이죠. 정말 패러다임의 변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바로 이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의 흐름입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0.07 16:49
안녕하세요, 까만돌 입니다. 다음 주 화요일에 코엑스 1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하는 행사에서 발표를 맡게 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퍼블릭 클라우드, Windows Azure Platform 에 대한 이해와 실체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존 개발 방식과 클라우드 개발 환경이 똑같기 때문에 개발자들에게는 아주 반가운 소식이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가장 편안하게 생각하는 언어로 개발하시면 된다는 것이 또한 장점 입니다.
애저 서비스 포탈에 만들어 놓으신 소스코드를 패키지로 묶어서 올리면,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되는 것이죠.
중요한 점은 개발할 때 기존에 활용하시던 프레임웍을 그대로 활용하실 수 있다는 것, 즉 플랫폼이 제공된다는 것이 차이입니다.
클라우드에서 구동되기 위핸 애플리케이션은 별도의 새로운 것을 배워야 한다면, 진입 장벽이 너무 높아집니다.
이 진입장벽이 없어진 것이죠. 어쨌든, 이런 형태의 소개를 통해 실체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9:00~9:30 Registration
  좌장 : KAIST 윤찬현 전기 및 전자공학과 교수
9:30~10:10 Cloud Computing : The 21st Century Business Platform
Salesforce.com Jeremy Cooper Vice President, Asia Pacific
10:10~10:50 IT Infrastructure : Poised For Change
EMC David W. Freund CTO, Corporate Virtual Architect
10:50~11:00 Break
11:00~11:40 Extending your IT Beyond the Datacenter : The vCloud Initiative
VMware Peter Zeglis Vice President, Asia Pacific & Japan Professional Services
11:40~12:20 클라우드컴퓨팅 시대와 IDC사업자의 역할
KT 박경석 IMO 사업본부장
12:20~12:40 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 정책 방안
방송통신위원회 황철증 네트워크 정책국장
12:40~13:40 Lunch Break
  [TrackⅠ] Technology [TrackⅡ] Service [TrackⅢ] Case Study
13:40~14:20 한국오라클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
(Grid를 넘어서 Cloud로)

한국오라클 양승도 컨설턴트
Leveraging
Cloud Services:
Cloud Platform

삼성 SDS 김의중 기술그룹장
LG CNS의
클라우드 컴퓨팅 구축
및 적용사례

LG CNS 송광수 부장
14:20~15:00 클라우드 컴퓨팅과
NetApp Virtual
Dynamic Data Center

NetApp Korea
김정수 부장
데이터 통합 플랫폼
기반의 클라우드 컴퓨팅

INFORMATICA
유승주 기술본부장
Secure Private Cloud
구축 및 활용 사례

한국 HP 한인종 부장
15:00~15:40 IBM의 클라우드 전략 및
효과적인 도입방법

IBM 조대인 실장
클라우드컴퓨팅
에코시스템

Google Korea
Andrew Jeon 팀장
멀티클라우드(전송기술과
저장기술의 결합)
적용사례

클루넷 서준호 연구소장
15:40~16:00 Break
16:00~16:40 EMC 개인정보
클라우드 서비스
및 인프라스트럭처

EMC 허주 부장
Windows Azure
& Azure Services
Platform

한국MS 신현석 부장
Google Apps. &
Salesforce.com
글로벌 클라우드컴퓨팅
구현 사례

넷킬러 정성욱 대표
16:40~17:20 2,048 core
클라우드 컴퓨팅 경험

ETRI 남궁한 부장
Data-Centric
Cloud Computing
서비스 및 사례

넥스알 한재선 대표
클라우드컴퓨팅 사례 :
S사 공개서비스 플랫폼
- Platform As A Service
on Cloud

한국오라클 김일교 부장
17:20~17:30 경품추첨 및 Closing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09.23 10:30
Helsinki School of Economics MBA, 헬싱키 본교 수업을 마치고 복귀 하자마자, 엄청나게 많은 일들이 진행됐습니다.

밀려 있는 업무, 거기에다 9월 20일까지 번역을 완료해야 하는 책이 한 권 있었죠.
그 번역 작업을 마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네요.
블로깅에도 약간 소홀해지고, 가족과의 시간도 보내지 못하고, ...

흠, 드디어 끝났습니다. 이제 출판사에서 교정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0월 초에는 나올 수 있지 않을까요? 나오면 정식으로 블로그에 이벤트 하겠습니다.

추첨을 통해 책도 몇 권 드리면 좋겠네요. ^^
아, 주제가 뭐냐고요?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즉 클라우드 상에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역에 대해 고려해야 하는데,

우선, 클라우드의 큰 그림
재무책임자도 이해할 수 있는 클라우드의 개념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Azure Platform
그리고 아마존의 AWS 기반으로 실제로 트랜잭션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때 필요한 항목을 세밀하게 정리했습니다. 
클라우드를 위한 준비사항
웹 애플리케이션의 아키텍처
보안
재해복구
애플리케이션 확장 등에 대한 전방위적인 주제가 다루어져 있습니다.

자, 그럼 책이 나오면 다시 소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07.17 14:41

마이크로소프트의 Public Cloud, Windows Azure Azure Services Platform의 가격정책이 WPC(Worldwide Partner Conference) 2009 행사에서 공개되었습니다.
아직은 Azure가 테스트 상태인 CTP(Community Technology Preview) 버전이기 때문에 무료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11월에 예정된 PDC(Professional Developer Conference)에 맞춰 상용화 될 예정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은 크게 3가지 유형의 가격 정책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1. 사용한 만큼 비용 지불 (Consumption)
   - Pay as you go
모델, 즉 클라우드 컴퓨팅의 가장 보편적인 방식

2. 월별로 정해진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 (Subscription)

   - 1번 방식을 통하면 매월 지불하는 비용이 달라지므로, 지출에 대한 예측이 어렵습니다.
    
월정액 방식을
선호하는 고객이 선호하는 방식

3. 볼륨 라이선스

   - 엔터프라이즈 고객이 맺고 있는 EA(Enterprise Agreement)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

 

2,3번에 대한 정확한 가격은 PDC2009에 맞춰 발표될 예정입니다. 이번에 발표된 가격 정책은 1번에 해당하는 내용입니다.

 

CTP 기간 동안에는 아래와 같이 사용량에 제한이 있습니다.
- Total compute usage: 2000 VM hours
- Cloud storage capacity: 50GB
- Total storage bandwidth: 20GB/day

 

Windows Azure:

Compute = $0.12 / hour

Storage = $0.15 / GB stored / month
Storage Transactions = $0.01 / 10K
Bandwidth = $0.10 in / $0.15 out / GB

 

산정방식

     Compute: 애플리케이션이 Azure에 배포되어 있을 때의 시간을 계산함. 만약, 개발이나 테스트 중일

경우에는 배포했던 것을 제거한 후 개별 로컬 머신 에서 개발 및 테스트하는 것이 유리함,

     Storage: 30GB의 데이터를 Azure에 하루 동안 저장했다면 30 기준으로 1GB 비용 청구됨, 30 내내 사용했다면 30GB 비용 청구됨, 30GB * $0.15 = $4.5
스토리지 트랜잭션, 신규, 수정, 읽기, 삭제 등의 트랜잭션도 별도로 빌링이 되는데 10,000건에 $0.01 입니다.

     대역폭: 30 동안 인터넷을 통해 애저로 유입되고 나가는 데이터를 기준으로 비용 정산됩니다.

 

SQL Azure

Edition:

T-SQL 기반의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1GB까지

Self-managed DB, 자동 고가용성, 백업 제공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고, 자동으로 확장됨

웹 애플리케이션에 적합

 

비즈니스 Edition:

T-SQL 기반의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10 GB까지

Self-managed DB, 자동 고가용성, 백업 제공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고, 자동으로 확장됨

자동 파티션, CLR 등의 기능은 추후에 추가 예정

솔루션을 개발하는 ISV LOB 애플리케이션에 적합

 

.NET Services:

메시지 (Access Control, Orchestration, 메시지 큐): .NET Services를 사용하면 개발자들이 현재 운영중인 소프트웨어 자산이나
사용자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및 데이터베이스에 쉽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와 직접 운영 중인 On-premise와의
통신은 주로 메시지를 통해 이루어지게 됩니다.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은 애플리케이션이 사용하는 메시지의 숫자를 기준으로 과금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
메시지는 서비스 버스의 메시지와 Access Control 토큰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1달동안 10만개 기준으로 과금이 이루어 집니다.
예를들면,

 . 95,000개의 메시지를 사용했다면, 100,000개 기준으로 빌링 + 나가고 들어온 메시지 대역폭 비용

 . 150,000개의 메시지를 사용했다면 200,000개 기준으로 빌링 + 나가고 들어온 메시지 대역폭 비용

 

, 이제 가장 중요한 서비스 수준 협약 (SLA)에 대한 부분이 남았군요.

 

Service Level Agreements (SLA)

Windows Azure:

Windows Azure Compute Storage를 위한 SLA가 별도로 존재합니다. Compute에 대해서는 2개 이상의 역할 인스턴스를 배포하고,
Fault
Upgrade 도메인을 사용하는 경우 99.95%의 가동율을 보장합니다.
또한, 역할 인스턴스가 작동하지 않는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2분 이내에 탐지한 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 입니다.
Storage
영역은 데이터의 추가, 수정, 조회, 삭제 요청이 제대로 동작하게 하기 위해 99.9%의 가동율을 보장합니다.

 

SQL Azure:

99.9%의 가동율을 보장 합니다.

 

.NET Services:

특성 상 On-premise와 클라우드 상의 엔드포인트가 많기 때문에 정확한 가동율 보장은 어렵지만,
기본적으로 Windows Azure가 제공하는 SLA를 기준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07.15 15:36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여 웹사이트 개발하는 것, 어쩐지 어려울 것 같지 않으세요?
절대 어렵지 않습니다.

제가 어제 Visual Studio 2008을 실행시킨 후 (참고로 저는 개발자가 아닙니다. 2000년 이후로는 코딩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HelloCloud.aspx 라는 사진과 몇 개의 텍스트가 나오는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로컬 데스크탑에서 해당 작업을 했죠.

그런 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용 클라우드, Windows Azure의 관리 포탈을 통해 그 사이트에 대한 설정값과 패키지값을 업로드 했습니다. 여기까지는 Staging 서버에 정보가 올라가는 거죠.

이후에 바로 운영서버로 넘기는 버튼을 클릭하니, 공용 클라우드로 제 사이트가 올라가서 현재는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한
웹사이트를 구동하게 되더군요. 자, 쉽다고는 하는데 도대체 무슨 말인지 잘 모르시겠죠?

How to guide를 따라가다보면 바로 무슨 말인지 이해 되실 겁니다.
1. http://www.msdev.com/Directory/SearchResults.aspx?productId=12 (클릭하세요)
   . Windows Azure How to guide 동영상이 쭉 나옵니다.
2. How to guide: Getting started developing on Windows Azure 를 보시면서 따라하세요. (약 5분)
3. How to guide: Deploying a Windows Azure Application (약 7분)

이 2개의 동영상으로 제가 만든 사이트가 바로 이겁니다.
http://shsdemo.cloudapp.net

복잡하고, 보기에 멋진 사이트는 여러분이 어떻게 만드느냐에 달려있는 것이니, 이 정도면 힌트 끝 입니다.
여러분이 만든 사이트를 가지고, 글로벌 Coverage가 되니 얼마나 많은 비즈니스 기회가 열리는 것인지 느끼실 겁니다.

애저에서 개발을 시작해보세요. 돈이 거의 들지 않습니다. 국내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고, 글로벌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하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및 이미지만이 필요하다면 Windows Azure (Storage, Compute),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신다면 SQL Services, 그리고 보다 복잡한 비즈니스 로직은 .NET Services를 사용하시면 되는데 각각은 다 별도로 떨어져 있습니다. 패키지로 묶어서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고, 필요한 부분만 쓰시고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내면 되는 것이죠.

바로 오늘 애저에 대한 비용 정책이 발표 되었네요. 다음 글에서 자세히 적어 보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07.08 23:41

연합뉴스, 한겨레 등에서 기사를 실어 주셨네요.
오늘 참석 못하신 분들을 위해 발표한 내용의 스크립트를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