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콜라보 수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01 한젬마의 "아트콜라보 수업"을 읽고 나서 (1)
마케팅2019.07.01 15:52

예술 작품을 참 좋아한다. Inspired (영감을 얻는), Interested (관심이 가는)를 둘 다 한꺼번에 느끼기 때문에 몰입할 수 있게 되는 것 같다. 르네상스, 고전주의, 인상주의 화가들의 그림이 참 좋았고, 예술 작품은 박물관, 미술관에서 보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한젬마의 "아트콜라보 수업"을 읽고 나서, 너무 일만하고 살았구나, 예술은 휴가 때 휴가지에서나 보는 것으로 생각했던 내가 참 시야가 좁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이미, 아트 콜라보레이션이라는 분야로 실생활에 많은 성공적인 사례가 벌어지고 있는 것을 깨달았고, 과거의 예술가들뿐 아닌 현대 예술가들의 활약에 대해 무관심했던 것에 반성을 해본다. 작가 사후 70년이 지나고 나면 그 작품을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된 것도 큰 성과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그리고 제품을 개발하고 대중의 관심을 끌어야 하는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면 이 책을 꼭 읽어보면 좋겠다. 소프트웨어, Digital Transformation에 어떻게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할 것인가, 내가 풀어야 할 숙제로 남겨 놓는다.

 

아트 콜라보레이션이란, 예술과 협업하는 작업을 총칭한다.

예술 작품의 이미지를 브랜드에 입히거나 예술가와 직접 소통하며 작업하는 것을 말한다.

 

패션 분야를 중심으로 식품, 가전, 자동차, IT 제품, 의료와 유통에 이르기까지 우리 삶의 전 분야로 확장 중이다.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활동을 통해 상품의 겉모습은 달라지지만, 본래의 품질, 기능, 맛 등 콘텐츠 자체는 바뀌지 않기 때문에 본래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되, 콜레보레이션을 통해 스토리를 담고 가치를 높여 시너지를 내는 데 핵심이 있다.

 

예술가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주면 좋아할 것을 만드는 사람이다. "앤디 워홀"

 

Chapter 1. 콜라보 선수들에게서 배운 것들

앤디 워홀, 키스 해링, 데이미언 허스트 (신의 사랑을 위하여), 제프 쿤스, 몬드리안 (이브생로랑), 백남준, 한창우 (삼각사나이), 사쿤 (도깨비방망이), 코마 (선긋는 남자)

 

Chapter 2. 명화가 명품을 만든다

르누아르, 모네: 명화를 무료로 사용하는 법

작가 사후 70년이 넘으면 그 작품은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명화 안에 해당 기업의 제품들을 넣고 명화의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함께 제품을 노출시키는 전략, LG 명화캠페인. 모네, 마네, 드가, 고흐, 고갱, 세잔, 마티스 등

한국화의 대가 김홍도, 신윤복, 강희연 등 조선 후기 화가들의 풍속화와 산수화도 활용 가능

예술을 광고와 콜라보하는 아트버타이징이라는 신조어 탄생.

 

밀레: 낯선 것에 익숙함을 익히는 명화의 마법

 

고흐: 고흐가 밀레의 그림을 모작? 반 고흐는 밀레를 흠모하고 숭배했다. 밀레의 "별이 빛나는 밤", 고흐의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표절이 아닌 오마주함으로써, 작가에 대한 존경을 그대로 표출

흠모하고 따라하고 궁극에는 뛰어 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칸딘스키: 우리가 끌리는 건 스토리다

 

Chapter 3. 혼자서는 멀리 갈수 없다.

저울질은 그만, 우선 내편을 만들어라.

 

고흐, "꽃 피는 아몬드 나무"

 

TMT, 안경 케이스를 수출하는 기업. 반고흐미술관과 클림트 미술관에 입점.

일본, 고양이를 주제로 한 전시가 많다. 일본에서는 고양이가 복과 재물을 불러오는 상징으로 여겨지기 때문. 한 손을 흔들어대는 고양이 인형.

예뻐지려고 쓰는 화장품, 케이스도 예뻐야 한다. 미아트 + 베르메르

 

Chapter 4. 콜라보의 초가치 효과

1) 예술성

현대카드 + 가파도 프로젝트, BMW + 제프 쿤스 (아트카), 한국도자기 + 한여요 (신사임당)

신사임당의 화훼초충도

익선동 + 보네이도 코리아, 빈티지 열풍

설화수 + 서하나

 

2) 히스토리

보부코리아 + 인도 전통문양, 상대를 공략하려면 먼저 상대 마음을 얻어라

스와치 + 백남준, 평창동계올림픽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치)

스와치, Swiss + Watch

스와치, Second + Watch

시계는 시간이 아니라 삶의 수준을 나타낸다. '시계는 패션이다'라는 전략!

제품 수명도 3-12개월로 제한해 일정 기간이 지나면 재고를 철수하는 등의 전략을 펼침. 해마다 100여 종의 신제품 출시하지만 한정된 시간에 한정된 수량만 판매함으로써 컬렉터를 불러모으고, 소더비 경매의 단골손임이 되었다.

코카콜라, 소장 욕구를 자극하다. 장 폴 고티에

샤또 무똥 + 이우환, 샤토마니 + 한젬마 (샤토마니는 와인코리아의 브랜드, 마니산 기슭에 위치한 포도 농장에서 생산되는 순수 국내산 와인)

컬렉터들의 최애템, 와인

샘소나이트, 여행 가방에 나만의 스타일을 담다

 

3) 확장성

신윤복의 미인도, 무늬공방의 오르골

루이비통,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패션콜라보, 유니클로, 자라, H&M

루이까또즈, 프랑스어로 루이 14세라는 의미 (모모트)

캐릭터 콜라보: 캐릭터로 브랜드에 생명을 불어넣다.

공간 콜라보 (현대차 + 커피빈), 공연 콜라보 (삼성 + 루브르 박물관)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9.07.04 12: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