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2010.06.11 10:06

글로벌 시장의 클라우드 진영을 살펴보면 이후에 어떤 모습으로 시장이 전개될지 예측해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진영을 나눠서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전개하고자 할까요? 물론 Market Share를 높여서 매출
볼륨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겠지만 클라우드의 기반이 가상화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EMC/NetApp 스토리지 기반으로 IBM 하드웨어에 VMWare를 이용해서 가상화를 적용해서 CRM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되고 있다고 가정을 해보겠습니다. CRM 애플리케이션의 동작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이때 네트웍, 서버, 운영체제, 가상화, 스토리지 중에서 어디에서 문제가 생겼는지 알 수 있을까요? EMC는 IBM 하드웨어, IBM은 VMWare, 운영체제도 문제일 수 있고 애플리케이션 자체의 문제일수도 있겠네요. 소위 핑퐁 이슈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가상화를 적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큰 이슈라고 할 수 있겠죠.

이런 문제를 사전에 없애기 위한 방법이 모든 것을 내부의 리소스로 해결하거나 아니면 alliance로 풀 수 있습니다.
제가 초점을 맞춰서 설명하는 영역은 엔터프라이즈 고객이 Private Cloud를 구축하고자 할 때 어떤 선택을 할 수 있냐에 대한 것입니다. 구글, 아마존은 스스로 Public Cloud를 제공하는 옵션만 제공합니다. 고객의 내부 Private에 절대로 기술을 이전하고자 하지 않겠죠.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이니까요.

IBM은 모든 것을 다 스스로 하고자 합니다. 오라클도 Sun 인수를 통해 스스로 하려고 하고 있죠. VCE 연합도 Cisco가 서버를 만들면서 다 해결하고자 하고 있죠.

이제 마이크로소프트 연합이 남았네요. 마이크로소프트는 Windows Azure Platform이라는 훌륭한 Public Cloud를 가지고 있고 직접 클라우드 서비스를 하지만, 플랫폼 사업자이기 때문에 고객의 내부에 Private Cloud를 구축하는 것을 지원하고 이를 위해 다양한 Alliance를 맺고 있습니다. HP – Microsoft 연합, NetApp 스토리지 연합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지고 있지 않은 영역에 대한 부분을 훌륭하게 보완했습니다. 물론 다른 하드웨어 업체와도 당연히 조합이 가능하지만 글로벌 동맹을 맺고 있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Private Cloud 솔루션인 Dynamic Data Center Toolkit과 Tight하게 연계되어 클라우드 솔루션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NetApp의 스토리지와 어떻게 연동되었는지를 설명해보려고 합니다. 6개월 전에 Microsoft - NetApp이 동맹을 맺으면서 NetApp의 스토리지를 마이크로소프트의 표준 관리도구, 즉 System Center 제품군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드디어 기술 연동이 완료되었습니다. Microsoft의 Dynamic Data Center Toolkit과 밀접하게 연동되어서 toolkit을 통해서 Windows Powershell 커맨드렛을 호출하면 자동 프로비저닝, 복제, Fail-Over등을 자동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Dynamic Data Center Toolkit을 통해 서버, 스토리지까지 클라우드 환경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되었네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파트너가 구현하면 다시 소식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10.05.28 14:19

클라우드가 현실화 되면서 꼭 고려해야 할 요인이 바로 관리 입니다.

설명을 위해 간단한 그림을 그려봤어요.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는 모델은 On-Premise, Hosting, Cloud 3가지가 있습니다. 이중 On-Premise, Hosting 모델에서는 전통적인 물리적인 서버를 사용할 수도 있고, 가상 서버를 사용할 수도 있을 겁니다. 이때 물리적인 서버를 위한 관리도구와 가상 서버 관리도구가 별도로 존재해야 한다면? 이중 투자에 복잡도가 증가할 겁니다. 여기까지는 동의하실 것이고 외부 클라우드 사업자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경우는 어떻게 될까요? 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서도 당연히 관리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관리 되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클라우드 관리도구가 별도로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역시 또 다른 관리 포인트가 생기게 되는 것이라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On-premise/Hosting 환경에서 이용하는 물리적 서버, 가상서버, 클라우드 서버가 하나의 관리도구의 Console로 관리되면 가장 좋겠죠? 마이크로소프트의 System Center가 바로 이러한 환경을 제공하는 거죠. 물리적 서버, 가상 서버 이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Azure 내의 클라우드 인스턴스도 하나의 콘솔에서 관리가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은 물리적인 서버, 가상 서버 자체 이외에도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도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죠.
Windows Azure용 Management Pack이 2010년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라서 결국에는 클라우드를 포함하는 전체 IT 인프라의 직관적인 전략에 가장 부합한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10.01.18 19:49

SAN (Storage Area Network), 보통 SAN 하면 고가의 스토리지를 떠올리시죠? 서버를 구매하시면 하드디스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요즘은 1TB가 내장되는 경우도 있다고 하죠. 그렇지만, 이 내장 하드디스크는 그 서버에 있는 웹서버, DBMS만 사용 가능하죠. 그런데 이 서버에서 구동되는 웹서버나 DBMS가 100G 밖에 사용하지 않는다면? 완전 낭비가 되는 거죠. 이 유휴 공간을 다른 서버에서 사용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100대의 서버에서 낭비되는 스토리지를 모아보면 엄청난 양이 될 겁니다. 그렇지만, 뭐 어쩔 수 없는 거죠. 쓸 수있는 방법이 없는데 어쩌겠어요? 아, 이걸 해결해주는 솔루션이 있다고요? 그게 어떤 거죠? 제게도 좀 알려주세요.
아직 완전한 분산 스토리지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DAS(Direct Attached Storage, 즉 내장 하드디스크)를 하나의 거대한 풀로 만들고 다수의 가상 서버들이 SAN (즉, 하나의 스토리지) 처럼 보이도록 하는 솔루션이 있습니다.
HP가 인수한 LeftHand iSCSI SAN 인데요, 마이크로소프트의 Hyper-V, System Center 스토리지 통합 솔루션과 함께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출시하겠다고 발표가 됐네요.

이렇게 되면 인프라 클라우드를 구축할 때 운영체제는 이미 가능했고 (Dynamic Data Center Toolkit), 스토리지 역시 하나의 거대한 SAN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도 많은 다수의 서버들의 DAS를 SAN 처럼 활용할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분산 스토리지 구축이 가능해지는 첫 단추가 끼워졌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몽

    자투리까지 긁어 모으는 기술이군요.... 알뜰-_-합니다.

    2010.01.18 21:03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성덕

    근데, 언제쯤 되고, 언제쯤 안정화 될까?
    한참 걸릴듯 한데..... 스토리지 가상화가 얼마나 발전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2010.02.26 09:28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거 올 9월 이전에 출시될 것 같아요. 소프트웨어 버전이 아닌 하드웨어 버전은 이미 나와있구요. 제가 생각하기에 소프트웨어 버전이 파급효과가 클 것 같은데, 이거 준비되면 제가 정보 드릴게요. 아주 멋진 작품이 나올 듯 해요

    2010.02.26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호스팅2010.01.12 10:12

블로터닷넷의 도기자님, 정말 빠르시네요. 어제 제가 트위터에 짧은 글을 올렸습니다. 바로 도 기자님의 전화를 받았죠. ^^ 관련한 내용을 설명 드렸고, 물론 도 기자님이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있는 부분도 있었고, 그 내용이 합쳐져서 http://www.bloter.net/archives/23120, 바로 이 글이 네이버의 메인에 등장했는데 관련된 분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네요.

앞에서 계속 설명 드린 것처럼 아마존의 EC2는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 입니다. 윈도우, 리눅스, 기타 운영체제를 Self-Service Portal에서 선택하면 IP주소 할당, AMI(Amazon Machine Image)를 통해 운영체제 설치, 물론 이 Image에는 웹서버, 데이터베이스도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럼 바로 쓸 수 있는 가상서버 1대가 10~15분 안에 준비 되는 것이죠. 이건 사실 기존의 호스팅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굉장한 거죠. 콜센터와 전화 연결, 쉽지 않죠? 사이트에 정보 등록, 다시 전화 연결, 결제, 호스팅 회사의 서버 도입, 설치 등등 굉장히 번거로운 작업이 사라지는 것, Breakthrough Innovation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바로 아마존의 EC2 서비스가 북미 시장을 강타했고, 클라우드 컴퓨팅에 주목하게 한 사건이 되었죠. 그런데 아마존이 EC2 서비스를 국내에서 할까요? 안 하겠죠? 그 시장을 누가 차지할 것인가를 두고 IDC, 호스팅 업체 간 각축전이 시작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선점효과를 차지할 것인가? 먼저 치고 나가는 회사, 그리고 마케팅을 잘 하는 회사가 고객의 마음에 클라우드 = LG데이콤? 스마일서브? 삼정데이터서비스? 코리아서버호스팅? 아니면 새로운 어떤 회사가 될 수 있겠죠.

그런데 문제는 EC2와 같이 Self-Service Portal, 자동화 및 프로비저닝,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을 갖추려면 많은 자원 (비용 포함)이 소요되는데, 그걸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소프트가 Dynamic Data Center toolkit for Hoster, Enterprise를 제공한다는 거죠. 그걸 잘 이용하신 거고요. 직접 하실 수도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를 활용하실 수도 있는 거죠. 어때요?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 같지 않으신가요? 이미 많은 고객이 하고 계시기도 하고요.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몽

    클라우드 관련 포스트 잘 보고 있습니다. : )


    궁금한게 있는데요...

    윈도우 애저 플랫폼을 개인?이나 소호사용자를 위해서 개발공간이나 테스트 계정을 제공 예정이 있는지요?

    또 일반 웹호스팅 상품처럼 요금제를 선택 후 초과분에 한해서만(선택적으로..) 요금을 과금하는 방식도 제공할 예정인지도 궁금합니다 아니면 충전한 만큼만 사용하는 요금제라던지요......(요금제가 다양했으면 좋겠습니다.-_-)

    2010.01.15 04:38 [ ADDR : EDIT/ DEL : REPLY ]
  2. 안녕하세요, 네몽님. 글 고맙습니다.
    윈도 애저 플랫폼은 개인, 소호사용자가 당연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윈도 애저는 개발은 로컬 PC에서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윈도 애저 플랫폼에 별도의 개발 공간이 제공되지는 않습니다.
    로컬 PC에서 Visual Studio 2008에 윈도 애저 SDK를 설치해서, 개발 환경을 갖추는 방식을 취하시면 됩니다.
    - 지금도 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개발이 완료되면 윈도 애저 플랫폼으로 게시하셔서 스테이징해보시고, 잘 구동되면 Production (운영) 환경으로 이관하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운영 환경으로 이관된 이후에 과금이 되는 방식이고요.

    과금방식은 요금제를 선택하는 방식이라기 보다는, 사용량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입니다. 사용량에 따라 100원일수도, 1,000원일수도 10,000원이 될 수도 있는거죠. 물론 어느 정도 과금이 될 것인지는 포탈화면에서 사용자가 확인하실 수 있게 되어 있고요. 사용량을 제한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다만 과금에 대해서는 한국 서비스가 결정되면 별도로 다시 공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1.18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관련 서비스를 검토해 보면서, 그리고 SPLA 파트너에 물어물어 보면서,.
    가상화에서의 MSSQL 가격구조가, 현재 편법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PLA 파너트사 담당자에도 따져 물으니 그렇게 보인다는..)
    현재 호스팅사들이 제공하는 가격을 보면, CPU 당 라이선스 가격을
    쿼드코어이면, CPU/코어갯수 이렇게 나눈 금액을 SQL 이용가격으로 제공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라이선스 정책이 분명 현재 CPU 당(또는 유저당)으로만 되어 있는데, 편법적으로 코어 갯수로 나눠버린것이죠...
    이건 분명 불법 적인 서비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상당한 고민을 했는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명시적으로(또는 암묵적 허가) 기준이
    있기전에 임의적 판단에 의해서 서비스하는게 너무 꺼림직하네요... -_-;;
    타사를 그대로 따르자니 그렇고,, CPU 가격(SPLA) 기준 그대로 하자니 타사에 비해 비싸고...
    어떻게 보시는지요??..^^

    2010.01.18 23:26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09.10.27 19:50

앞의 글에서 2010년, 가장 주목 받는 기술로 가상화가 선정되었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가상화, 아주 유용한 기술임에 틀림 없습니다.

가상화 시장의 승자는 누가 될까요? VMWare, Microsoft? 아니면 Xen?
어떻게 생각하세요? 보는 시각에 따라, 설명하는 사람에 따라 전혀 다르게 이야기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의 우위는 VMWare가 가져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다르게 전개될 것 같다는 것은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VMWare vs Microsoft, Windows Server 2008에서는 VMotion, 즉 A 호스트에서 구동되던 가상머신을 B 호스트로 이전할 때 세션의 끊김 없이, 즉 사용자의 작업이 중단되는 일 없이 이전되는 기능이 VMWare에는 있었고 Microsoft의 Hyper-V에서는 없었죠. 사실 실제 정상적인 운영 시나리오에서 많이 사용하지 않는 기능임에도 불구하고 큰 결함처럼 여겨졌던 것이 사실 입니다.하지만, 이 차이가 Hyper-V 2.0에서는 사라졌습니다. Microsoft의 Live Migration 기능을 통해 가능해진 것이죠.

그런데 실제로 중요한 것은 이런 부가적인 기능, 즉 나무를 보는 것이 아니라 숲을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모든 워크로드가 가상화 된다? 많은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은 트랜잭션이 많이 발생하는 데이터베이스, 입출력 작업이 많은 경우는 가상 서버로 운영하지 않습니다. 물리적인 서버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하죠. 가상머신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업무들은 분명히 늘어나는 추세지만, 이 비율이 50%를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생각합니다. 결국, 물리적인 서버와 가상 머신이 공존하는 환경으로 구성됩니다. 여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관리 제품 군에서는 물리적 서버와 가상 머신 모두에 대해 모니터링, 관리, 설정 및 백업, 복구가 가능하지만, VMWare는 가상머신에 대해서만 관리가 가능하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또한, Windows Server 2008 R2, Hyper-V 2.0, System Center 제품군을 활용한 인프라 클라우드 구축을 통해 보다 더 진일보한 IT 시스템, 비즈니스 Enabler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는 핵심을 바로 마이크로소프트 가상화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옳으신 말씀입니다. 그런데 한가지 의문점이 있습니다. 가상화의 가장 화두가 바로 비용절감이고 그린IT에 가깝습니다.
    그렇게 놓고 본다면 무조건 가상화 좋다는 점이 부각이 될수 있는데 시스템 운영과 관리를 해 본 제 경험에 비추어볼때

    어차피 가상화 서버도 물리적 서버로 운영이 되기에 가상화 서버가 다운이 된다든지 아니면 장애가생긴다고 하면 기존에
    물리적서버로 분산이 되었던 위험이 한쪽으로 몰리게 됨으로 인하여 Failure point 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는데요.

    그런 가상화 장애 및 물리적인 성능저하(예를들면 cpu, 메모리등등)에 대한 부분은 어떻게 해결 할수 있을까요?

    결국 요지는 비용줄이는 쪽에서 가상화는 좋다는 것은 알겠는데 failure point 관점에서 보는 가상화는 오히려 약간의
    위험 부담도 있지 않을까 하는 부담이 있는데 해결 솔루션이 있을까요?

    부장님 혜안을 듣고 싶습니다.

    2009.11.07 23:01 [ ADDR : EDIT/ DEL : REPLY ]
  2.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아라", 재테크 격언에 많이 나오는 이야기죠. 호스트 서버에 장애가 발생하면 그 위에 있는 가상서버들이 모두 장애가 발생하기 때문에 유사하게 받아들 일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Windows Clustering을 통해서 하드웨어 장애가 발생했을 때 다른 호스트 서버가 Fail-Over로 받아주고, 가상서버에 문제가 발생하면 그건 Live Migration이 받아서 세션이 끊어지지 않게 하면 결국에는 Failure에 대한 부담은 줄어든다는 거죠. 실제로 SLA(Service Level Agreement) 관점에서 가동율을 측정해보면 Host 환경에 비해 떨어지지 않는 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 입니다. 감사합니다. ^^

    2009.11.17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마이크로소프트2008.07.11 18:51

마이크로소프트의 월드와이드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서버 & 툴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Bob Kelly는 다음달에 MSSQL 2008 정식 버전이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주 기쁘게도 가격은 기존 2005와 동일하다고 합니다. 좋은 소식이죠?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의 End-to-End 가상화에 대한 Launch가 9월에 예정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는 9월 중순 이후로 잡혀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데요,정확한 날짜와 장소가 확정되면 제가 다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전 세계에 있는 서버 중의 10% 정도가 현재 가상화 되어 있다고 합니다. 국내의 경우는 그 비율이 더 적어져서 3% 정도가 가상화 되어 있다고 하네요. (정확한 수치는 아닙니다. ^^)

앞으로 가상화로 구성된 서버의 수가 늘어날 것이고, 그 서버들은 마이크로소프트 가상화를 이용한 서버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쟁사의 서버 가상화에 비해 1/3 가격으로 구성이 가능하기 때문이죠. 또한, 관리툴인 System Center 제품군은 물리적인 서버 뿐 아니라 가상 머신들까지 하나의 도구로 관리가 가능하고, System Center Operation Manager와 연계되면 Linux, 오라클, 아파치, MySQL 등의 이 기종 서버 및 DBMS 까지 관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가상화에서 가장 중요시되는 관리 측면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지는 이점이 많은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죠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08.05.29 19:11
마이크로소프트의 System Center, 아시죠? ITSM(IT Service Management)에 있어 필요한 기능들이 대부분 구현되어 있고,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Cross Platform Extension 발표를 통해 이기종, 즉 Unix, Linux, MySQL, Oracle등에 대한 관리도 가능해져서 진정한 Enterprise 솔루션으로의 모습을 갖췄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사합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이크로소프트2008.05.19 11:11

많은 분들이 마이크로소프트와 오픈소스 진영과의 다양한 상호 협력에 대해 많이 듣고 계실 줄 압니다. 그렇죠?
데이터센터는 하나의 플랫폼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습니다. 다양한 이기종 환경, 즉 Windows, Unix, Linux가 혼재되어 있고 DBMS, 어플리케이션(웹서버 등) 또한 아주 다양하게 구동되어 있습니다. Management의 중요성이 점점 증대되는 이유입니다. Windows 환경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의 System Center Operation Manager만큼 제대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은 없겠죠. 여기에다가 이 기종 환경을 함께 관리할 수 이는 Cross-Platform Extension을 제공하겠다는 것이죠. 그게 바로 System Center Operation Manager가 이기종 환경을 관리할 수 있도록 확장 입니다. (Bog Muglia & Brad Anderson) 이기종 환경에는 HP-UX, Sun Solaris, Redhat Ent. Linux, SUSE Ent. Linux가 포함됩니다. 모니터링을 위해 Agent 인프라와 매니지먼트 팩을 제공하는 형태가 될 것입니다. 이번 발표회 때 Xandros, Quest등의 파트너는 MySQL AB, Apache Software Foundation, 오라클 등의 크로스 플랫폼 환경을 관리하기 위한 부분을 데모로 시연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위에 언급한 이 기종 환경을 위한 Core Foundation을 제공하고, 파트너가 이 부분에 가지고 있는 깊은 전문성으로 연계하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또한,WS_Management, Open Pagasus 프로젝트와의 협업, 산업표준을 기반입니다.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Open Pegasus 위원회에 가입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또한, 개발된 Agent 인프라 등의 기반 기술은 오픈 라이센스 형태로 활용되도록 Open Pegasus에 제공될 것입니다.

위와 더불어 System Cetnter Operation Manager 2007 Connector - 베타를 공개했습니다. 이것은 HP Openview, IBM의 Tivoli 등 Third-party 제품과 SCOM의 데이터를 상호교환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합니다.

Open Group의 CEO인 Allen Brown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글로벌 오픈소스 개발 위원회에 참여하는 것을 환영했습니다. 오픈 그룹이 칠년전에 Open Pegasus를 배포한 이후, 전세계적으로 폭넓은 플랫폼에 적용되었고, 프로젝트의 지속적인 발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Commercial Innovation, Industry Partnership, Open Source Participation의 세가지 주요한 원칙을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System Center에서 진행하는 위와 같은 Open Source 진영과의 협력은 향후의 협력에 시작점에 불과합니다. 지속적인 노력을 눈여겨 봐주시기 바랍니다.

데모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