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18 [심미안 수업]을 읽고 나서
마케팅2019.07.18 08:32

사람은 무엇을 보고 아름답다고 느낄까?라는 질문에 곰곰히 생각해봤다. 

나는 무엇을 보고 아름답다고 느끼나?

 

눈덮힌 설산, 시리도록 맑은 호수와 주변의 말로 표현하기 멋진 나무들, 그랜드 캐년의 광활한 모습, 나이아가라 폭포

지금도 그 느낌이 기억이 난다. 하지만, 그때의 감정을 되살려보라고 하면 그 느낌이 생각보다 크지 않음을 느낀다.

그런데, 이에 반해 인간의 흔적이 남은 것들을 마주했을 때의 감동은?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화, 즉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처음 대했을 때 천장을 20분 정도 바라봐서 목이 아팠던 기억과 감동이 지금도 남아있고, 루부르 미술관에 갔을 때 봤던 다비드의 "나폴레온 대관식", 베로네세의 "가나의 혼인잔치" 등 대작을 마주했을 때의 감동, 뉴욕 미술관에서의 빈센트 반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봤을 때의 감동은 지금도 생생하다. 

 

작가가 표현한 문구인데, 공감이 많이 가는 표현이라 차용한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손이 닿은 결과물의 아름다움은 차이가 있다. 우선 기억이 오래가고, 다른 감정에도 영향을 미친다. 감동의 정체를 알게 되면 인간이 최종적으로 추구하게 될 욕망이 '예술에 대한 욕망'이라는 것을 받아들이게 된다. 인간이 만든 미술, 건축, 음악 등에서 느껴지는 아름다움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뛰어넘는다는 생각이 든다. 

왜 이런 아름다움은 더 강하게 각인되는 걸까. 인간이 '가치'를 부여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냥 보기 좋은 것, 신기한 것이 아니라 숨겨진 의도가 있고, 준비된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그 내용을 유형과 무형의 형태로 구현하고자 한 노력이 있기 때문이다. 

 

많이 공감이 가는 내용이다. 그 의도라는 것, 가치라는 것은 받아들이는 사람의 상태에 따라 다르게 다가온다. 바로 이것이 예술의 묘미가 아닐까?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내가 파고 들면 파고 들수록 그 맛이 다른, 갈 때 마다 감동이 다르게 느껴지는 것, 내가 예술을 좋아하는 이유를 찾은 것 같다. 

 

예술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나면 소유하고 싶은 갈망이 생긴다. 곁에 두고 계속해서 아름다움을 느끼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이다. 나도 이런 마음이 생겼다. 내가 소유하게 될 첫번째 예술 작품은 어떤것일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찾아봐야 겠다. 만약 내가 소유하게 된다면, 글로 남겨 보겠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