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팅2010. 1. 12. 10:12

블로터닷넷의 도기자님, 정말 빠르시네요. 어제 제가 트위터에 짧은 글을 올렸습니다. 바로 도 기자님의 전화를 받았죠. ^^ 관련한 내용을 설명 드렸고, 물론 도 기자님이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있는 부분도 있었고, 그 내용이 합쳐져서 http://www.bloter.net/archives/23120, 바로 이 글이 네이버의 메인에 등장했는데 관련된 분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네요.

앞에서 계속 설명 드린 것처럼 아마존의 EC2는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 입니다. 윈도우, 리눅스, 기타 운영체제를 Self-Service Portal에서 선택하면 IP주소 할당, AMI(Amazon Machine Image)를 통해 운영체제 설치, 물론 이 Image에는 웹서버, 데이터베이스도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럼 바로 쓸 수 있는 가상서버 1대가 10~15분 안에 준비 되는 것이죠. 이건 사실 기존의 호스팅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굉장한 거죠. 콜센터와 전화 연결, 쉽지 않죠? 사이트에 정보 등록, 다시 전화 연결, 결제, 호스팅 회사의 서버 도입, 설치 등등 굉장히 번거로운 작업이 사라지는 것, Breakthrough Innovation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바로 아마존의 EC2 서비스가 북미 시장을 강타했고, 클라우드 컴퓨팅에 주목하게 한 사건이 되었죠. 그런데 아마존이 EC2 서비스를 국내에서 할까요? 안 하겠죠? 그 시장을 누가 차지할 것인가를 두고 IDC, 호스팅 업체 간 각축전이 시작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선점효과를 차지할 것인가? 먼저 치고 나가는 회사, 그리고 마케팅을 잘 하는 회사가 고객의 마음에 클라우드 = LG데이콤? 스마일서브? 삼정데이터서비스? 코리아서버호스팅? 아니면 새로운 어떤 회사가 될 수 있겠죠.

그런데 문제는 EC2와 같이 Self-Service Portal, 자동화 및 프로비저닝,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을 갖추려면 많은 자원 (비용 포함)이 소요되는데, 그걸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소프트가 Dynamic Data Center toolkit for Hoster, Enterprise를 제공한다는 거죠. 그걸 잘 이용하신 거고요. 직접 하실 수도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를 활용하실 수도 있는 거죠. 어때요?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 같지 않으신가요? 이미 많은 고객이 하고 계시기도 하고요.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몽

    클라우드 관련 포스트 잘 보고 있습니다. : )


    궁금한게 있는데요...

    윈도우 애저 플랫폼을 개인?이나 소호사용자를 위해서 개발공간이나 테스트 계정을 제공 예정이 있는지요?

    또 일반 웹호스팅 상품처럼 요금제를 선택 후 초과분에 한해서만(선택적으로..) 요금을 과금하는 방식도 제공할 예정인지도 궁금합니다 아니면 충전한 만큼만 사용하는 요금제라던지요......(요금제가 다양했으면 좋겠습니다.-_-)

    2010.01.15 04:38 [ ADDR : EDIT/ DEL : REPLY ]
  2. 안녕하세요, 네몽님. 글 고맙습니다.
    윈도 애저 플랫폼은 개인, 소호사용자가 당연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윈도 애저는 개발은 로컬 PC에서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윈도 애저 플랫폼에 별도의 개발 공간이 제공되지는 않습니다.
    로컬 PC에서 Visual Studio 2008에 윈도 애저 SDK를 설치해서, 개발 환경을 갖추는 방식을 취하시면 됩니다.
    - 지금도 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개발이 완료되면 윈도 애저 플랫폼으로 게시하셔서 스테이징해보시고, 잘 구동되면 Production (운영) 환경으로 이관하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운영 환경으로 이관된 이후에 과금이 되는 방식이고요.

    과금방식은 요금제를 선택하는 방식이라기 보다는, 사용량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입니다. 사용량에 따라 100원일수도, 1,000원일수도 10,000원이 될 수도 있는거죠. 물론 어느 정도 과금이 될 것인지는 포탈화면에서 사용자가 확인하실 수 있게 되어 있고요. 사용량을 제한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다만 과금에 대해서는 한국 서비스가 결정되면 별도로 다시 공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1.18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관련 서비스를 검토해 보면서, 그리고 SPLA 파트너에 물어물어 보면서,.
    가상화에서의 MSSQL 가격구조가, 현재 편법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PLA 파너트사 담당자에도 따져 물으니 그렇게 보인다는..)
    현재 호스팅사들이 제공하는 가격을 보면, CPU 당 라이선스 가격을
    쿼드코어이면, CPU/코어갯수 이렇게 나눈 금액을 SQL 이용가격으로 제공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라이선스 정책이 분명 현재 CPU 당(또는 유저당)으로만 되어 있는데, 편법적으로 코어 갯수로 나눠버린것이죠...
    이건 분명 불법 적인 서비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상당한 고민을 했는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명시적으로(또는 암묵적 허가) 기준이
    있기전에 임의적 판단에 의해서 서비스하는게 너무 꺼림직하네요... -_-;;
    타사를 그대로 따르자니 그렇고,, CPU 가격(SPLA) 기준 그대로 하자니 타사에 비해 비싸고...
    어떻게 보시는지요??..^^

    2010.01.18 23:26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09. 5. 7. 10:12

Microsoft Management Summit에서 서버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적용하는 데모가 공개되었습니다.
화면이 좀 흐리긴 한데, 내용은 대략 알수 있을 것 같아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은 Fabric 이라고 하는 자원의 Pool을 어떻게 관리, 즉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는 것이 관건인데요, 이를 위해서는 가상머신관리자와 애플리케이션 가상화가 필요합니다.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을 분리하는 것이죠.

예를들면, Windows Server 2008 운영체제가 구동되고 있는데 여기에 Enterprise Search Engine을 설치했다고 가정해보죠.
그런데 Windows Server 2008 운영체제를 Windows Server 2008 R2로 바꾸는데 (패치 및 업데이트 반영된 버전) 위에 설치한 Enterprise Search Engine을 그대로 새로운 운영체제 위에서 구동되도록 하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모 입니다.
즉,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면서 운영체제를 바꿔 끼우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의 밀접한 결합이 없어지고, 느슨한 결합으로 바뀌게 되는 것이죠. 패러다임의 변혁 입니다. !!

약 5분 정도 소요됩니다. 한 번 보시지요 ~ ^^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09. 4. 30. 11:06

클라우드 컴퓨팅의 핵심은 Easy Setup, Scalability, Pay as you go 라고 할 수 있습니다.

Easy Setup은 프로비저닝이라고 하는 기술적인 용어와 연계가 되는데 쉽게 말하면 이런거죠.
고객이 IDC(호스팅) 업체의 웹사이트를 방문해서 원하는 제품을 구매합니다.
서버 1대 (CPU 1개, Memory 1G, 디스크 200G) 짜리를 선택했다고 가정해보죠.
1개월에 10만원의 비용을 주고 임대를 하는 방식 입니다.

그럼 이후의 프로세스는 어떻게 될까요?

IDC(호스팅) 업체가 해당 고객의 요청에 따라 서버 1대에 운영체제 (윈도우, 리눅스)를 설치하고 웹서버(IIS, Apache), DBMS(MSSQL, MySQL) 등을 추가적으로 설치한 후 여러 설정 작업을 진행할 겁니다.
만약, 고가용성을 원한다면 클러스터링 환경을 구축해야 하겠죠. 디스크에 대해서도 이중화 등의 조치를 취한다고 했을 때 보통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되나요? 기본적으로 반나절 정도는 걸리지 않을까요?
내부 프로세스를 거친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도 있겠죠.

이런 절차를 통해 정상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생각해보죠.
처음에는 사용자가 많지 않았는데, 이 서버에는 온라인 쇼핑몰이 서비스되고 있었습니다.
5월 8일 어버이날 때문에 갑자기 주문이 늘어나기 시작하죠.
CPU 1개로는 정상적인 서비스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메모리도 늘려야 하고. 이런 사실을 인지하려면 해당 서버의 사용율을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고객에 의한 모니터링은 일반적으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사실은 5월 4일에 인지하고 IDC, 호스팅 업체에 신청을 합니다. CPU, 메모리 증설되는 데 까지 걸리는 시간이 어느 정도 될까요? 고객은 갑자기 폭주합니다.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죠. 갑가지 서버가 다운되는 아픔도 겪을 수 있겠죠.
이로 인한 손실은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Dynamic Data Center는 위와 같은 상황, 즉 클라우드 컴퓨팅이 필요한 환경을 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Dynamic Data Center for tooklit 을 제공하는데, 환경 구축에 대한 기술적인 가이드, 마케팅 가이드 등에 대해 상세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떻게 구현 가능한지를 보실 수 있는 데모 사이트를 공유합니다.
Customer Demo: http://208.217.186.197/demo/customer/
IDC/Hosting Admin Demo: http://208.217.186.197/demo/admin/

클라우드 컴퓨팅, Dynamic Data Center for Toolkit을 통해 구현 가능합니다.

연락주시면 파트너를 통해 정확한 설명 및 구현을 도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