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8.03 베트남,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의 근간으로 도약 중 (#1)
마케팅2022. 8. 3. 11:23

2021년에 발표된 글로벌 컨설팅 회사, A.T KearneyGSLI(Global Services Location Index) 아웃소싱 국가별 순위에 따르면 베트남은 financial attractiveness, people skills and availability, business environment, 그리고 digital 숙련도 관점의 평가로 6위에 선정되었다. 1986년 시작된 개혁 개방 정책인 도이머이 이후 이루어 낸 국가적인 노력의 결실이고, 제조업 측면의 발전에 맞물려 digital, ICT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21년 전체 ICT 매출은 8% 성장했는데, 코로나 이전에는 매년 15%씩 성장할 만큼 빠르게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IT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아웃소싱을 제공하는 주요 국가는 미국, 유럽, 한국, 일본, 홍콩, 호주, 싱가포르이다. 소프트웨어 아웃소싱 경험이 20년 이상 지속되면서 고객이 요청하는 spec에 맞춘 개발을 넘어서,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Zalo), eCommerce, Game 서비스 등을 직접 서비스하는 기업은 물론, IT Outsourcing을 주로 하던 기업들이 축적된 기술력으로 Cloud, AI, ML, Blockchain 등의 technology를 활용한 digital transformation 기반의 서비스를 개발, 운영하는 엔지니어들이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제조, 유통 기업들의 진출에 비해 소프트웨어, 서비스 기업들의 진출은 상대적으로 적은 상황이지만, 국내에서 개발자 및 클라우드 엔지니어를 확보하기가 어려워진 상황이라 베트남을 개발센터 및 Global Delivery Center로 활용하는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다. 네이버/라인, 메타넷티플랫폼, 메가존 등이 이미 진출했고, 국내에서 Cloud 엔지니어 확보가 어려워진 많은 기업들이 베트남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 기업이 베트남을 선택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정리해보았다.

첫째, 충분한 규모의 양질의 소프트웨어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실력과 숫자는 국가를 선택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베트남은 약 43만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ICT 산업 종사자는 1,030,000명으로 추산된다. 동남아 국가중에서 베트남이 가장 많은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싱가폴 18, 말레이지아 25, 태국이 15만명의 개발자가 있는 것과 비교하면 규모를 알 수 있다. 또한, 매년 149개의 대학 및 교육기관에서 개발자는 5만명, ICT 분야 프로페셔널은 12천명 정도가 배출되고 있다. 전체 개발자 중 20~ 29세의 젊은 프로그래머가 55%를 차지하고, 5년 이상 경험을 보유한 개발자 비율은 30% 정도 된다. 베트남의 중,고등학교는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nd Mathematics) 중심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는 뛰어난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에 뛰어들고 있는 것이다. 2016년 진행된 HackerRank“Which Country has the best programmers” 조사에서 베트남은 전체 50개 국가 중 23위를 차지했고, 한국이 22위에 위치한 것이 비교하면 개발자 실력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할 수 있다.

또한, 한국 못지않게 교육열이 높다. 한국, 중국, 일본과 더불어 유교 문화권이자 한자 문화권, 젓가락 문화권이다. 국민들이 뭐든 빨리 배우고 새로운 것을 습득하는 것을 좋아하는 국가이다. 머지않아 베트남은 한국, 대만, 중국의 모습이 될 것으로 예상하는데 그 이유는 사회 전반에 깔려 있는 높은 배움에 대한 욕구 때문이다. 사회 기반시설 확충이나 새로이 올라선 고층 건물들의 모습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의 성향 자체가 몇 십년을 건너뛰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미국, 중국 갈등으로 제조 시설을 베트남으로 옮기는 글로벌 기업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 인건비가 오르기 시작해서 인근 캄보디아나 미얀마, 라오스로 이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 베트남 경제도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로 이전했다가 얼마 되지 않아 돌아온 기업이 많다. 생산성이 베트남과 비교가 안되기 때문이다. 단순 인건비 뿐 아니라 사회 인프라 확충과 정치 사회적 안정성 여부도 중요한데, 베트남은 그 어느 개발도상국가보다 매우 안정적인 사회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베트남 전쟁이 끝나고 호주, 미국, 프랑스로 대피했던 보트 피플의 1.5, 2세 들이 베트남 본국으로 속속 귀국하고 있고, 정부도 포용적인 자세로 받아들이고 있어서 영어가 가능한 우수한 인재풀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중의 하나다. 실제로 영어로 대화가 가능한 20 ~ 30대 초중반까지의 개발자들이 많다. 베트남에서 공장을 하거나 주재원으로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이야기가 있다. “베트남 사람들에게 뭔가 새로운 것을 가르쳐주면 금방 배우고 스스로 새로운 방식이나 개선된 방식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명확하게 지시해야 원하는 결과가 나온다. 알아서 해오겠지 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을 것이다. 한 번 이야기하면 대충 알아듣고 맘대로 처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몇 번 확인해야 원하는 대로 일이 처리되어 있을 것이고 서로 간의 신뢰가 쌓일 때까지는 계속 점검해야 한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생산 기지로 베트남을 선정하는 것은 빠른 학습능력과 세밀한 손 기술 때문이다.”


호치민 주석의 일화 중 하나인데, 미국과 전쟁 중일 때 호치민 주석은 구소련, 체코, 폴란드, 북한 등에 인재들을 유학 보내기 시작했다. 당시 선발된 유학생들은 조국에 남아서 싸우겠다며 유학 가기를 거부했다. 그러자 호치민 주석은 단호하게 말했다. “총을 들고 싸우는 것만이 전쟁이 아니다. 너희는 전쟁이 끝난 이후 이 나라를 재건해야 할 사람들이다. 이제부터 너희들의 총은 책이다. 반드시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와 이 나라에 도움을 주어야만 한다.” 우수한 인적 자원으로 국가 발전을 이룩한 한국의 길을 가고 있는 나라가 바로 베트남이다. 베트남 민족의 높은 교육열이 바로 왜 베트남 시장인가에 대한 첫 번째 이유이다. 

 

* 왜 베트남 시장인가, 유영국 (참조)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