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트2010. 2. 22. 14:40

지난 주에 ISV 업체를 위한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인터뷰 소개 자료입니다. MSDN PONCON에 올라간 내용을 가져와 봤습니다. 한 번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10. 2. 22. 08:56

지난 주 목요일에 블로터닷넷 포럼에 참여했습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선정한 2010년 10대 IT 트렌드, 클라우드 컴퓨팅, 그린 IT, 마켓플레이스, 모바일, 3스크린 전략과 새로운 사용자경험(UX) 기술, 가상화, 소셜리틱 애플리케이션, 통합보안환경, IT거버넌스, 소프트웨어 품질에 대한 의견과 그 중에서도 클라우드 컴퓨팅에 중점을 두어 진행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bloter.net/archives/26093 (블로터닷넷)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 일시 : 2010년 2월 17일(목) 오후 5시~7시
  • 장소 : 블로터닷넷 대회의실
  • 참석자 : 장현춘 부장(개발자 및 플랫폼 사업 총괄, 아키텍트 에반젤리스트), 신현석 부장(개발자 및 플랫폼 사업 총괄, 아키텍트 에반젤리스트), 도안구·이희욱·주민영 블로터닷넷 기자
mscloud100222shinbloterforum1020msittrend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성덕

    스티브잡스 닮았네... 옷잘어울린다

    2010.02.26 09:23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10. 2. 5. 17:07

아주 작지만 의미 있는 행사 입니다. 누가 첫번째로 시장에 진입하는가? 시도하는 가에 따라 이노베이터가 되기도 하고, 얼리어답터로 인정받기도 합니다. 이노베이터가 되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Windows Azure Platform을 미리 경험해보실 수 있는 토큰을 제공해드립니다. 개발을 아신다면, 어떤 서비스를 개발하면 될까?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누구나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행사 홈페이지: http://cafe.naver.com/mscloudapp

- 신규 서비스를 Windows Azure에 올리거나
- 기존 패키지를 Windows Azure로 마이그레이션 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세부 안내



1. 제안서 제출

일정 기준의 제안서(글 _ 제안서 양식에서 다운로드 가능)를 제출합니다.

제출은 2월 10일 수요일부터 시작하실 수 있으며 마감은 2월 24일 수요일 09:00AM입니다.

제출은 이메일을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제출 이메일 주소 : t-eusong@microsoft.com

2. 제안서 통과

일정 기준을 충족하여 작성된 제안서를 제출한 팀을 대상으로 제안서를 통과시켜드립니다.

통과팀 발표는 3월 2일 수요일입니다.

3. Application 제출 및 발표, 평가회

제작한 application은 3월 25일 목요일까지 제출하셔야 합니다.

이날 저녁 7시에는 평가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이 평가회에서는 각 팀당 10분의 발표와 5분의 Q&A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심사위원의 평가뿐만 아니라 참가자들끼리의 평가를 합산하여 시상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4. 시상식 및 발표회

3월 중 시상식이 있을 예정입니다.(일시 추후 공지) 대상(1팀), 금상(2팀), 은상(3팀)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며 대상팀과 금상팀은 발표를 하셔야 합니다.

* 시상 내역

대상(1팀) - 태블릿 넷북 (GIGABYTE T1028X HD Win7) 1대

금상(2팀) - XBOX 360 팀당 각 1대

은상(3팀) - Microsoft 키보드 마우스 세트 (Wireless Laser Desktop 6000 v3)

제안서 통과 팀을 대상으로 Windows Azure 티셔츠 증정

한 번 참여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02.08 10:51 [ ADDR : EDIT/ DEL : REPLY ]
  2. ㅇㅇ, 뭘 ~ 잘 해서 생사 성공시키길 기도할게. 열심히 하는 모습이 아주 멋져보이고 있는 거 아나?

    2010.02.08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10. 2. 4. 14:20

IT 서비스의 미래 비전, 클라우드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현재 인터파크, YES24, 교보문고, 강컴, 11번가에서 예약판매 중입니다. 책이 정식으로 나오면 2~3분 정도 블로그 이벤트를 해서 증정하도록 하겠습니다. ㅋㅋ, 책 한번 쓰기 힘드네요. 번역이나 집필하실 일 있는 분들 문의주시면, 어떤 과정을 거치는 지 제가 브리핑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웹 애플리케이션을 디자인ㆍ구축ㆍ유지하는 일을 하고, 클라우드에 배포할지 모른다면, 이 책은 바로 여러분을 위한 것이다.      - 서문 중에서 -

 이 책의 목적은 트랜잭션이 발생하는 웹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자들이 그들의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할 때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함입니다. 따라서 이 책은 Amazon EC2,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애저, 애저 서비스 플랫폼 같은 클라우드에 집중해서 쓰여졌고, 구글의 Gmail, 마이크로소프트의 핫메일 등의 소비자 대상의 클라우드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논의를 위해서는 공통의 프레임웍을 설정하고 시작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클라우드컴퓨팅의 정의, 장점에 대한 설명 이후 실제 구현하고자 할 때 필요한 방법을 웹 애플리케이션 구축 관점, 인프라 클라우드 구축 관점으로 나뉘어 잘 설명하고 있는 책입니다. , 이 책을 읽고 난 이후 실제 구현에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측면이 강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에 대해서 조금 더 알아보기 위해서 역자 서문의 일부 내용을 발췌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축하드립니다. 드디어 책이 나왔군요...^^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지길 바라겠습니다. 추후 서점에서 만나봐야겠습니다.^^

    2010.02.08 13:01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난 주 목요일에 부산에 다녀왔어요. 좀 길게 가는거면 연락을 드려서 뵐려고 했는데, 세션 끝나고 바로 올라오는 행사라 연락을 못드렸어요. 다음에는 꼭 뵈요 ~ 감사합니다. ^^

    2010.02.08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성덕

    클라우드 소개해준 덕분에... 저번에 상무님께 PT하면서, 그대가 얘기해준 몇가지를 인용했지.
    공부해보니, 클라우드는 앞으로 IT 패러다임을 바꿀것 같다는 생각에 동의해
    개발자에게는 사업적인 능력까지 부여했다는것도 맞는것 같아.
    e-Marketplace와 클라우드가 결합해 더욱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것 같고, 개발자에게는 사업가로서의
    힘까지 실어준것 같아. 개발자가 좋아지는 세상이 오는듯.....

    2010.02.26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10. 2. 1. 10:43

클라우드 컴퓨팅, 필요한 IT 자원을 소유하지 않고 빌려 쓰는 시대의 도래는 모두 느끼고 있습니다. 결국 그 자원을 보유하는 곳은 데이터센터이고, 데이터센터가 사용하는 막대한 전기는 화석연료(석탄)를 이용하고, 그 화석연료를 태우면서 발생하는 CO2가 지구온난화를 일으키고, 소 빙하기 어쩌고 하는 논란으로 이어지는 것을 보면 참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IT 자원은 앞으로도 더욱 많이 사용될 것이고, 결국 데이터센터는 더 많이 필요하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이 데이터센터가 소모하는 전기의 많은 부분이 쿨링, 즉 데이터센터에서 구동되는 서버들이 내뿜는 열을 식히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에어컨으로 이 열을 식히려면 정말 정말 많은 전기가 필요합니다. 약 40% 정도를 사용한다고 하죠.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은 지금같이 추운 겨울에도 (무려 영하 15도로 떨어져도) 쿨링 장비는 계속 가동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외부의 찬공기가 건물 내부로 유입되는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의 봄, 가을, 겨울 중 기온이 15도 이하인 날 수를 따져보면 몇 일 정도 될까요? 365일 중 적어도 150일 정도는 될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약 40% 정도는 외부의 온도를 내부로 유입시키면 쿨링 시설을 거의 사용하지 않아도 되고, 쿨링으로 인해 발생하는 전력소모의 40%, 보수적으로 반만 잡아도 20%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너무 비약이 심한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 중 유럽, 중동 지역을 커버하는 아일랜드 더블린 데이터센터를 소개합니다. 더블린은 데이터센터를 위한 정말 최고의 입지입니다. 1년 365일 중 약 1달을 제외하고는 외부 기온이 데이터센터 쿨링을 위한 최적의 조건입니다. 그러니까 쿨링 시설을 1개월만 가동하면 되는 거죠.

우리나라는 여름이 덥긴 하지만 봄, 가을, 겨울의 날씨는 충분히 활용 가능하지 않을까요? 그린 데이터센터를 원한다면 계절을 활용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10. 1. 18. 19:49

SAN (Storage Area Network), 보통 SAN 하면 고가의 스토리지를 떠올리시죠? 서버를 구매하시면 하드디스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요즘은 1TB가 내장되는 경우도 있다고 하죠. 그렇지만, 이 내장 하드디스크는 그 서버에 있는 웹서버, DBMS만 사용 가능하죠. 그런데 이 서버에서 구동되는 웹서버나 DBMS가 100G 밖에 사용하지 않는다면? 완전 낭비가 되는 거죠. 이 유휴 공간을 다른 서버에서 사용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100대의 서버에서 낭비되는 스토리지를 모아보면 엄청난 양이 될 겁니다. 그렇지만, 뭐 어쩔 수 없는 거죠. 쓸 수있는 방법이 없는데 어쩌겠어요? 아, 이걸 해결해주는 솔루션이 있다고요? 그게 어떤 거죠? 제게도 좀 알려주세요.
아직 완전한 분산 스토리지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DAS(Direct Attached Storage, 즉 내장 하드디스크)를 하나의 거대한 풀로 만들고 다수의 가상 서버들이 SAN (즉, 하나의 스토리지) 처럼 보이도록 하는 솔루션이 있습니다.
HP가 인수한 LeftHand iSCSI SAN 인데요, 마이크로소프트의 Hyper-V, System Center 스토리지 통합 솔루션과 함께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출시하겠다고 발표가 됐네요.

이렇게 되면 인프라 클라우드를 구축할 때 운영체제는 이미 가능했고 (Dynamic Data Center Toolkit), 스토리지 역시 하나의 거대한 SAN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도 많은 다수의 서버들의 DAS를 SAN 처럼 활용할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분산 스토리지 구축이 가능해지는 첫 단추가 끼워졌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몽

    자투리까지 긁어 모으는 기술이군요.... 알뜰-_-합니다.

    2010.01.18 21:03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성덕

    근데, 언제쯤 되고, 언제쯤 안정화 될까?
    한참 걸릴듯 한데..... 스토리지 가상화가 얼마나 발전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2010.02.26 09:28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거 올 9월 이전에 출시될 것 같아요. 소프트웨어 버전이 아닌 하드웨어 버전은 이미 나와있구요. 제가 생각하기에 소프트웨어 버전이 파급효과가 클 것 같은데, 이거 준비되면 제가 정보 드릴게요. 아주 멋진 작품이 나올 듯 해요

    2010.02.26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10. 1. 7. 10:50
클라우드 컴퓨팅을 서버에 국한해서 이해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인프라 클라우드, 즉 애플리케이션 (이메일, CRM, HR 등)은 어딘가 하드웨어 위에서 구동 되기 마련이죠.
코드와 데이터가 합쳐져서 애플리케이션이 되는데 이 코드가 구동되는 어딘가가 인프라 인 것이고 애플리케이션은 3 스크린 (PC, 모바일, TV, 프린터, ...) 이라고 말하지만 훨씬 더 다양한 디바이스가 대상이 될 수 있는거죠. 

아래는 파이낸셜 뉴스의 기사 일부를 가져와 봤습니다. 
삼성의 클라우드 프린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Azure Platform을 이용하여 POC(Proof of Concept)이 이루어졌고, 향후 비즈니스를 위한 부분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는 북미, 유럽, 아시아까지 Coverage가 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인프라 및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 없이 최종 애플리케이션 (프린터) 관련 부분의 서비스만 개발하면 되기 때문에 여러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앞의 제 글 Value proposition 기억나시죠?
Market (북미, 유럽, 아시아 시장의 기존, 신규 고객에게 쉽게 서비스 제공)
Income (Anytime, Anywhere 구현으로 프린터 이용의 간편함, 결국 더 많은 프린터 판매가 가능하겠죠?)
Time (직접 북미, 유럽, 아시아에 네트웍, 서버, 스토리지 등의 인프라 구축, 그리고 애플리케이션 개발해서 deploy하는 시간에 비해 훨씬 단축된 구축 시간)
Institutional (해당 서비스를 위한 조직 내의 인력 투입 등을 최소화 할 수 있죠, 비즈니스에 대한 부분만 집중하면 되기 때문에)
Cost (앞의 여러가지 이유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Operation (운영 인력 등이 필요없고, 서비스 수준 협약으로 원하는 수준의 안정성 확보가 가능합니다)
Risk (만약 비즈니스가 잘 안되더라도, 실제 투자비가 거의 없기 때문에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죠)
그냥 생각나는대로 적어봐도 이 정도의 효과가 있는데, 실제로 분석해보면 수치적으로 그 가치를 금방 느낄 수 있겠죠

그런데 누가 안하겠어요? 아직 그 가치를 잘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겠죠? ^^

http://www.fnnews.com/view?ra=Sent0701m_View&corp=fnnews&arcid=100105211953&cDateYear=2010&cDateMonth=01&cDateDay=06

프린터 업계가 ‘클라우드 프린팅’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전 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오는 2014년 약 4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산되면서 덩달아 프린팅 시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프린팅은 자주 쓰는 문서를 인터넷상 가상의 서버에 저장해 놓고 공항이나 커피숍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프린터를 통해 저장된 내용을 내려받아 출력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삼성전자는 7일부터 미국 라이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0’에서 클라우드 프린팅 기술을 선보이고 앞으로 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프린팅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공간에서 별도의 프린터 드라이버를 설치하지 않고도 프린터할 수 있는 암호화된 솔루션 등을 개발하고 있다”며 “독자 서비스나 제휴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윈도 애저’를 활용한 클라우드 프린팅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09. 12. 28. 19:24

Information as a Service, Data as a Service라고도 부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웹 페이지, IT 시스템 등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 무엇일까요? 아주 화려한 UI, UX, 프로그램 코드? 물론 다 중요하지만 핵심은 데이터 입니다. 알맹이가 없는 밤이 버려지는 것처럼 데이터가 없는 UI는 공허한 하나의 껍데기가 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데이터의 범위, 분류를 해보는 것은 너무도 방대한 일이기에 굳이 그렇게 하지 않겠습니다. 간단히, 신문사의 기사, 방송국의 뉴스, 영화, 또는 통계청의 각종 통계자료, 국세청의 데이터, 국방부에서 공개하는 데이터, 미국 NASA의 우주 사진 등 방대한 자료를 개별 회사, 또는 정부기관에서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각 조직이 보유하고 이는 데이터의 포맷이 다른 것이 현실입니다. 국방부에서 공개하는 데이터를 가지고 제가 어떤 조작을 해서 의미 있는 정보를 만들어보고자 할 때 어떤 특정한 포맷 없이 구성되어 있을 수 있고, XML로 구성되어 있거나 ATOM으로 구성되어 있을 수 있을 것 입니다. 즉, 각 조직이 어떤 파일 포맷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굉장히 성가시고 다루기 어려운 것이 사실 입니다.

또 다른 골치거리는 각 기관별로 찾아 다니면서 어떤 자료가 공개되어 있는지 찾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죠.
이럴 때 정부기관, 기업들의 데이터 중 공개 가능하거나 판매하고자 하는 정보가 마켓플레이스에 모두 모여 있다면 데이터를 서비스로 구매해서, 가공하여 또 그 데이터를 판매하는 일이 가능할 것 입니다. 이것을 Data as a Service라고 부르는데,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Windows Azure Platform과 SQL Azure를 이용하여 Code name Dallas가 발표되었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데이터, 이미지, 실시간 웹 서비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 장소에서 통합된 프로비저닝과 빌링 프레임웍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도 주요한 특징입니다. Dallas API를 이용하여 개발자나 정보근로자가 어떤 플랫폼, 즉 웹, 모바일 등에 관계 없이 프리미엄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습니다.

시나리오

1. 소비자나 비즈니스에 활용 가능한 차세대 킬러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데 필요한 컨텐츠 확보 가능
2. 현재 애플리케이션이나 리포트의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치 있는 데이터를 찾아 구매 가능
3. 이종의 데이터 집합을 결합하여 비즈니스 성능과 프로세스를 향상 시킬 수 있는 통찰력 획득
4. Blob, 구조, 비구조적 데이터와 실시간 웹서비스를 API를 이용하여 가시적으로 탐색
5. 리포팅과 분석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SQL 서버 내부에 있는 제 3의 데이터를 쉽게 사용 가능
예를 들면, UN의 Energy Statistics 데이터베이스를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215개 국가별, 지역별 소비량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 건데, 이 데이터가 지금 Dallas에 무료로 올라와 있습니다.

http://pinpoint.microsoft.com/en-US/PartnerDetails.aspx?PartnerId=12884901889&LocId=1249835483137
구독을 하면 아래와 같이 Dallas 창을 통해 원하는 데이터를 조회하거나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는 대부분 Free로 제공하고 있죠. UN의 WHO Data를 원하는 값, 예를 들면 대한민국의 2006년 기준 예상수명 값을 조회한 데이터 입니다. 82살이라고 나오네요. 이런 값을 전체적으로 가져와서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로 활용하면 재미있는 Data 서비스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향후에 상용화도 가능하겠죠. 이건 너무 무궁무진해서 생각하는 만큼 비즈니스가 될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의료, 법률, 통계청 각종 통계 데이터, 기상청 날씨 데이터 등등 제가 그냥 생각하는 것도 만만치 않게 많네요. 이후에 재미있는 사례가 올라오면 좀 더 공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재훈

    Security as a Service도 알려줘~~

    2010.01.06 23:12 [ ADDR : EDIT/ DEL : REPLY ]
  2. Security as a Service는 내가 전문은 아니지만, Akamai 같은 회사의 "클라우드 웹 방화벽" 같은 개념은 Security as a Service의 대표적인 예가 되지. 보통 웹방화벽은 하드웨어 장비를 설치하잖아, 그런데 Akamai의 Edge Platform이 그 역할을 서비스로 대신하는 거지.

    2010.01.07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09. 12. 24. 14:36

자유 시장에서의 경쟁은 아름답습니다. 아주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도 많지만, 그 경쟁 자체가 즐거움을 주기도하고 무엇보다 소비자의 선택권 이라는 소중한 기쁨이 되기 때문입니다.

가상화 경주에서 주목 받는 두 마리의 말, VMware의 vSphere 4, Microsoft의 Hyper-V R2가 있습니다.
2009년 가장 주목 받는 이야기 거리로 많이 언급된 내용 입니다. vSphere4 는 2009년 4월 출시, Hyper-V R2는 2009년 7월에 출시되었습니다. Hyper-V에서 고객 들이 가장 아쉬워 한 기능이 바로 Live Migration의 부재였습니다. A 호스트 서버에서 구동되던 가상머신을 B 호스트 서버로 이관할 때 맺어져 있던 세션이 끊기지 않고 이동하는, 즉 하드웨어 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기능인데 이것이 Hyper-V R2에 추가되면서 VMWare와 기능이 거의 동등하게 된 것이죠. 물론 CSV(Clustered Shared Volume), 즉 각 호스트 간에 스토리지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Live Migration도 가능하게 된 것이고, 이 기능도 아주 중요한 내용이라고 할 수 있죠. 가격은 1/6 정도로 Hyper-V R2가 저렴하다고 하는군요. 제가 가격은 정확히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그렇게 이야기를 하더군요. 잘못됐다면 수정해주세요.

몇 가지 재미있는 내용이 있어서 공유해보려고 합니다.
위 2가지 기술 이외에 Citrix의 Xen 5.5도 있죠. Xen을 포함해서 3각 편대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오라클을 빼면 재미가 없어지겠죠? 오라클이 가상화에서는 소외되어 있었는데요 지난 5월에 Virtual Iron이라는 업체를 인수했습니다. 그리고 Sun을 인수했고요, 내년 1월에 통합에 대한 승인이 떨어질 거라는 소문이 돌더군요. Sun의 가상화를 이용해서 어떤 반격을 할 지 지켜보고 나중에 다시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에 재미있는 일이 또 벌어지고 있죠. 네트웍의 강자 Cisco가 Unified Computing System(UCS)로 등장을 했습니다. Cisco에서 서버도 만들고, 즉 서버, 네트웍 장비, 관리 소프트웨어를 조합해서 Cisco의 하드웨어로 모든 IT 업무를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거죠. 이 제품은 지난 7월에 출시됐습니다. 거기다가 Cisco, VMware, EMC가 하나의 Joint Venture 회사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2010년에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 같은데 이것도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이런 혼전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화 Hyper-V R2가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시장 조사에 의하면 VMware vSphere 4, Microsoft의 Hyper-V R2 중에서 선택하겠다는 고객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irtualization Decisions 2009 Purchasing Intentions Survey)
TheInforPro가 이번 달에 조사한 결과를 보면 현재 VMware를 사용하고 있는 회사 중에서 2010년에는 다른 가상화 제품을 도입하겠다는 비율도 2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Private Cloud 구축을 위한 핵심이 가상화 솔루션이고, 2010년에 많은 회사들이 자체적인 서버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제가 진행했던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 구축은 LG CNS, LG Dacom, 스마일서브, 그리고 주요 호스팅 업체들이 몇 곳 더 있는데요, 완료되면 실제 회사명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내년에는 50개 정도의 업체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하는데요, 그 수가 매년 70~100개 씩 늘어나면 정말 시장이 클라우드 인프라로 바뀌지 않을까요?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렇군요. 2009년에 클라우딩이 국내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면 2010년에는 아마도 분수령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MS의 향후 계획이 궁금하군요.

    그리고 국내에는 윈도우계열 서버를 많이 사용하고 상호운용성 측면에서 같은 회사제품을 사용하려는 담당자들의 욕구가 있으니 아무래도 하이퍼브이 -r2가 더 주목을 받지 않을까 싶네요..

    실제 아직도 실무에서는 이렇게 정보는 수집이 되어도 크게 적용하고 구축하는 사례를 접하지 못해 아쉬어 하고 있네요..혹시 오픈 가능하시다면 클라우딩 초보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면서 구축 사례나 구축하면 왜 좋은지에 대한 실질적인 눈에 보이는 것이 있으면 담당자들은 조금 더 공감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늘 좋은 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엔시스 올림.

    2010.01.02 08:44 [ ADDR : EDIT/ DEL : REPLY ]

아키텍트2009. 12. 10. 17:02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Server & 솔루션 그룹”과 “Windows Azure 그룹”이 하나로 합해져 “Server & Cloud Division”이 만들어졌습니다.

이 말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즉 Windows Azure Platform을 만들면서 습득한 다양한 기술을 Windows Server에 적용하여 고객들이 Windows Server를 이용하여 직접 Windows Azure Platform과 같은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Windows Server AppFabric이 바로 클라우드에서 취득한 기술이 On-Premise 서버로 제공되는 첫 번째 사례 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 플러스 서비스 전략, 기억 나시나요? 고객은 On-Premise로 운영하고 싶을 때가 있고, 클라우드 방식으로 이용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 클라우드에서 On-Premise로 넘어오거나, On-Premise에서 클라우드로 이관하는 것이 자유로운 Hybrid 세상, 그 비전이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잘 읽었는데요..조금은 풀어서 써 주시면 초보 클라우딩 학습자도 더 많은 도움이 될꺼 같아요..on-premise 를 좀 쉽게 설명해주시면..

    2009.12.19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 네. 엔시스님, 늘 좋은 커멘트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커멘트가 없어서 썰렁했는데, 엔시스님이 분위기를 돋아 주시니 기분이 새록 새록 하네요. 부산에 놀러 한 번 가겠습니다. 꾸벅 ~

    On-premise는 직접 소유하고, 직접 운영하는 방식을 의미합니다.

    2009.12.21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기업에 국한된 제한된 클라우드 컴퓨팅이 되겠네요.. ^^;
    그렇게 이해해도 될련지..

    2010.01.09 01:09 [ ADDR : EDIT/ DEL : REPLY ]
  4. 안녕하세요, 학주니 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기업에 국한됐다는 말씀이 어떤건지 좀 구체적으로 말씀해주시면 답변을 더 정확히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rivate Cloud (즉, 엔터프라이즈 내부용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부분에 대한 부분인데요, 결국은 내부용 클라우드를 만들었다는 건, Public용 (B2C) 형태의 클라우드를 구성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하거든요.

    2010.01.09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0.02.21 04:03 [ ADDR : EDIT/ DEL : REPLY ]
  6. 인용하셔도 괜찮습니다.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2010.02.21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