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트2010. 3. 9. 10:13

감히 제가 이런 말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까요? 아니죠. 큰일나죠.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스티브 발머 회장님이 2010년 3월 4일, 워싱턴 대학교에서 한 강연에서 하신 말씀입니다.

”For the Cloud, we’re all in”, “Literally, I will tell you we’re betting our company on it”
좀 약하게 해석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역량을 클라우드 컴퓨팅에 쏟아 붇겠다” 정도로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이것이 모든 개발을 클라우드 만에 국한하겠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 플러스 서비스 전략에서 볼 수 있듯이, 고객의 요구사항은 극단적인 한 방향으로만 가는 경우는 없습니다. 소프트웨어를 통해 직접 구축하고자 하는 고객, 서비스로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 서비스에서 다시 소프트웨어로 돌아가고자 하는 고객이 존재할 것이고 그 다리를 제공하는, 즉 고객의 선택에 따른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하지 않는 중요한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된 생각을 몇 가지로 정리했습니다.
스티브 발머 회장님의 강연 내용을 정리하면 이렇게 될 것 같아요.

첫째, 기회와 책임이 동시에 존재
- 컨텐츠를 생성과 동시에 공유할 수 있지만 프라이버시와 보안성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

둘째, 클라우드 컴퓨팅과 같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내는 기술은 한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음
- 계속 변화하면서 진화하기 때문에 모습이 조금씩 바뀔 수 있다는 의미

셋째, 사회적, 그리고 직업적인 교류를 더 활발하게 함
-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공통적인 데이터, 사용자 경험으로 더 많은 교류를 발생시킨다는 의미
- XBox Live를 통해 가상의 서로 다른 사용자가 동시에 같은 TV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의견, 공감
- Gaming platform을 통해서 게임 이외의 TV, 대화 등으로 사회적인 친밀감을 형성하는 등의 기존의 벽이
   깨지는 계기가 됨

넷째, 클라우드는 더 똑똑한 디바이스를 필요로 함
- 사용자를 중심으로 사람, 장소, 컨텐츠, 커머스를 바로 접근할 수 있는 유형의, 즉 사용자 중심의 디바이스가
   제공되어야 함

다섯째, 클라우드의 기반은 서버이고, 서버가 진화하면서 클라우드가 진화하는 것임
- 결국 진화된 인프라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가 있어야 사용자가 경험하는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가 발전할 수
   있는 것임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키텍트2008. 10. 2. 19:07
개발자들이 웹 어플리케이션, 웹사이트를 개발할 때 뭐가 필요할까요? 웹서버가 필요하죠. 웹서버를 통해 웹사이트 및 웹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정보를 저장하는 공간, 즉 스토리지가 필요합니다. 웹서버와 스토리지는 운영체제가 필요하고, 이 운영체제는 하드웨어, 즉 서버가 필요하게 됩니다.

어플리케이션, 사이트 개발에 꼭 필요한 이런 기본적인 것들이 준비된 이후 개발이 가능합니다. IT 관리자를 통해 하드웨어 선정, 발주, 입고, 설정 등의 복잡한 절차 및 기간이 필요하게 되죠.
IDC 및 호스팅 업체를 통해 장비를 임대하여 사용할 수도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이 드시죠. 그래도 여러가지 절차는 거쳐야 하죠.

클라우드 컴퓨팅은 위의 꼭 필요한 것들이 이미 모두 설정이 다 되어 있습니다. 내 로컬 운영체제를 쓰는 것처럼 클라우드에 존재하는 데이터베이스, 웹서버를 사용하는 거죠. "Windows Cloud"라고 하면 Windows 7 하고 비슷하게 느껴지시나요? 아닙니다. 새로운 클라우드 운영체제 개념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직 밝히기 어렵습니다. 올해 11월에 개최되는 PDC(Pro Developer Conference)에서 발표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요.

2008년 10월 1일,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CEO께서 언급해주신 내용을 정리해 봤습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