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2008. 5. 20. 10:38

교회학교에서 초등부 3학년 교사 직분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벌써 7년 이라는 시간이 지났네요, 제가 교사를 시작한지도 ...

21세기 통일 한국을 이끌어가는 비전있는 교사를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비전을 심어줄 수 있도록 해주기 위한 국제비전스쿨의 워크샵을 지난 주일 부터 시작하였습니다. (총 8주 과정)

"아들아, 머뭇거리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다"라는 책의 저자인 강헌구 교수님의 강의를 통해 시작된 비전 워크샵은 정말 너무 너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고, 제 자신에게 비전에 대한 열망을 느끼도록 해주었습니다.

비전이란 소위 말하는 꿈, 장래희망 이라고 쉽게 이야기할 수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사항은 구체적이어야 하고, 글로 쓰여진 것이어야 합니다.

1953년 미국의 아이비리그에서도 명문인 예일대학교에서 졸업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별한 조사가 있었습니다. 이 조사는 학생들이 졸업하기에 앞서 얼마나 확고한 삶의 목표를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조사결과, 67%의 학생들은 아무런 목표도 설정한 적이 없다고 답했고 30%의 학생들은 목표는 있긴 하지만 그것을 글로 적어 두지는 않았다고 대답했습니다. 오직 3%의 학생만이 자신의 목표를 글로 적어 두었다고 답했지요.

20년 후 확인한 결과, 학생 시절 자신의 목표를 글로 썼던 3%의 졸업생이 축적해 놓은 재산이 나머지 97% 졸업생 전부가 축적한 것보다 훨씬 더 많았다고 합니다.

이를 분류해보니 3%의 시대를 이끌어가는 리더, 10%의 자유를 누리고 살아가는 사람들, 60%의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 27%의 남의 도움을 받아 살아가는 사람들도 나뉘어졌다고 하는군요.
비전을 가진 사람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 이렇게 확연히 나누어지는 것이 우연의 일치일까요?

"너는 이 묵시(Vision)을 기록하여 판에 명백히 새기되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게 하라...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정녕 응하리라" 라는 성경말씀 (하박국 2장 2-3절)이 있습니다. 비전은 기록되어 있어야 현실이 됩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비전스쿨을 통하여 비전을 가진 젊은 청소년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지만, 비전은 청소년만이 가져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비전에 관심있는 분들, 앞으로 많은 정보를 공유하겠습니다. 함께 달려가보시지 않겠어요?

Posted by 나이스가이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