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2022. 3. 22. 14:47

어렸을 때부터, 나는 어떤 새로운 이야기를 접할 때 궁금하지 않고, 일단 받아들였다. 궁금하지 않았다. 초/중/고/대학교를 거치는 동안 사는데 불편하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질문하지 않아도 됐으니까, 아니 질문하면 선생님들이 좋아하지 않았으니까.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 Microsoft에서 해외 동료, 상사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나의 문제점을 깨닫게 되었다. 나는 왜 궁금하지 않을까? 어떤 것을 질문해야 할까? 좋은 질문은 무엇일까? 나는 무엇을 꿈꾸나? 꿈을 이루기 위해 무엇이 부족하고, 준비해야 할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궁금증이 생겨나면서 ... 조금씩 달라졌던 것 같다.

이어령 교수님의 마지막 수업 (김지수 지음)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 답게 세상에 존재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지. 나는 나 답게 살고 싶다.

선생님 문학이란 무엇입니까? 질문이 너무 크다. 작은 것으로 쪼개서, 디테일하게 물어봐야 답을 들을 수 있다.

인지론, 행위론, 판단론
참인가 거짓인가, 착한가 악한가, 아름다운가 추한가?
자연계, 법계, 기호계
칸트, 순수이성비판, 실천이성비판, 판단이성비판
진선미

그사람이 착한가, 이타적인가를 묻는 도덕성
예쁜가 실력있는가를 묻는 표현의 힘
정직한가 일관되는가라는 진정성의 잣대
과학은 모든 것을 비인간으로 가정하고, 예술은 모든 것을 인간으로 상상한다.

양자의 세계로 들어오면 똑같아진다. 웨이브가 입자고 입자가 웨이브다. 보통의 컴퓨터는 0아니면 1이다. 그런데, 양자는 0이면서 동시에 1이다.
밤사이 내린 눈은 왜 그렇게 경이로울까요? 변화잖아. 하룻밤 사이에 돌연 풍경이 바뀌어버린 거다. 우리가 외국 갔을 때 왜 가슴이 뛸까? 비행기 타고 몇 시간 날아왔더니 다른 세상이 된거다. 막이 내렸다 올라가는 건 일생 중에 그렇게 많지 않다. 낯설게 하기

서양사람은 눈을 소리로 표현하라고 하면 빗자루로 쓰는 소리를 낸다. 한국 사람은 함박눈이 펑펑 내린다고 한다.
도스토옙스키,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럭셔리한 삶이 뭘까? 가장 부유한 삶은 이야기가 있는 삶이라네. 스토리텔링을 얼마나 갖고 있느냐가 그 사람의 럭셔리다.

재미있어서 하면 저절로 이익이 된다.
관심, 관찰, 관계
관심을 가지면 관찰하게 되고, 관찰을 하면 나와의 관계가 생긴다.
이야기는 항상 대화 속에서 만들어진다.
죽음은 신나게 놀고 있는데 엄마가 '얘야, 밥 먹어라'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아흔 아홉마리 양을 두고 한 마리 양을 찾아가는 예수
한 마리 양, 저 홀로 낯선 세상을 대면하는 놈, 탁월한 놈.
너 존재했어?
너답게 세상에 존재했어?
너만의 이야기로 존재했어?

앙드레 지드의 탕자, 돌아오다 ...
나는 아버지가 잡아주는 기름진 양보다 가시밭길 헤매다 굶주림 속에서 따먹은 썩은 아가베 열매가 더 달았어요.

한예종 탄생의 비화
동자부 장관! 당신이 그랬지요? 문화부에만 학교 만드는 특권 주는 게 말이 되냐고. 좋아요. 당신이 어린애 낳았는데 그 애가 기저귀 찬 채로 '여기 파라'하면 석유 나오고 '저기 파라' 그러면 가스 나오고, 그런 애가 있어요? 있다면 에너지 학교 만드세요

농림부 장관! 당신이 어린애 낳았는데 여섯 살도 안 된 애가 하루에 열 명이 심어야 할 모를 혼자 심으면 농림학교 만드세요.

그런데 문화 영역에서는 네 살짜리 모차르트와 피카소가 나와서 '아버지, 그거 틀렸어요' 하고 가르쳐요. 이런 천재들을 보통 애들처럼 길러서 대학 입학시키자고요? 그사이 아이는 다 망가져요.
쓸모를 못찾은 놈에게 눈곱 하나 떼서 붙여주면 그 아이가 화가가 되고, 귀지 좀 후벼서 넣어주면 그 아이가 음악가가 되는 거예요. 너 세상에 나가면 쓸모없다 조롱받을 테니, 내 눈곱으로 미술 해먹어라. 너 세상 나가면 이상한 놈이라 왕따 당할테니 내 귀지로 음악 해먹어라. 그게 예술가예요

알바트로스, 날개가 일이 미터 되는 큰 새. 하늘을 날 때는 눈부시지만, 날개가 커서 땅에 내려오면 중심을 못잡고 기우뚱 거리고, 사람이 와도 도망 못가고 쉽게 잡힌다. 하늘을 나는 아름다운 알바트로스가 땅에 내려오면 바보가 된다. 그게 예술가이다. 날아다니는 사람은 잘 걷지 못한다.

오늘의 대화가 중요하다. 오늘도 내일도 절대로 변하지 않는 신념을 가진 사람을 신뢰하지 않는다. 신념 가진 사람을 주의해야 한다. 목숨을 건 사람들이기 때문. 관점에 따라 시간에 따라 변하는 게 인간사인데, 예스와 노 만으로 세상을 판단하는 건 위험하다.

리빙과 라이프, 의식주와 진선미. 월급 더 많이 받고, 자식이 더 좋은 학교 가고 ... 이게 목적이 되면 리빙이다. 진선미에서 오는 기쁨이 없다. 공자, 자기가 좋아서 하는 일에는 식사를 잊어버린다고. 자는 걸 잊고 먹는 걸 잊는다. 의식주를 잊어버리는 것이다. 그게 진선미의 세계이고, 인간이 추구하는 자기다움의 세계이다.

돈을 받는 노동이라도 자기 생각이 들어가 있고, 자기만의 성취의 기준이 있다. 그때 비로소 '그림자 노동'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예술가가 되는 것이다. 노동을 하는 순간에도 예술을 하고 있는 것이다.
88 올림픽, 매스게임 하지 않고 굴렁쇠를 굴리며 산 삶.

강화도, 화문석 "자네 무문석 짤래, 화문석 짤래?" "노동할래, 예술할래?"

창조는 카오스에서 생긴다. 질서에서는 안 생긴다.

두레박은 물을 푸면 비워야 한다. 그래서 영원히 물을 풀 수 있다. 하지만, 독은 차면 그많이다. 채우는 게 목적이니까. 반면 두레박은 물의 갈증을 만든다.

실제로 위기 상황에 닥치면 인간은 두 가지로 딱 갈라진다.
스트레스 받아서 가족끼리 두들겨 패고 싸우는 사람들
친해져서 모녀가 서로 트로트 부르고 끌어안고 가까워지는 사람들

보통 때 사람은 육체와 지성, body와 mind로 살아가는데 극한에 처했을 때나 죽음에 임박했을 때 영적인 면 spirit이 되살아난다.

남을 가르칠 수도 없고 남에게배울 수도 없다. 인간이 그런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고 시작해야 한다. 나는 혼자다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과는 얘기가 통하지 않는다.

정신분열증과 편집증
편집증적인 면이 강하면 시야가 좁다. 하나의 점을 향한다. 눈이 앞에 달린 사람들, 점을 보는 사람들. 늑대, 호랑이, 사자. 사냥감을 쫓을 때 한 마리만 쫓아간다. 사슴, 소, 말은 눈이 옆에 달려 있다. 좌우, 전방, 후방 360도로 봐야 어느 놈이 습격하나, 어느 길이 열려있나 두루 볼 수 있다.

죽기 전까지 바느질하는 샤넬보고 주위에서 '좀 쉬세요' 걱정했더니 샤넬이 하는 말, '너희들은 이게 일로 보이니? 나는 이게 노는 거고 쉬는거야'

모든 생명가치는 교환, 피의 교환 (사랑/섹스), 언어의 교환, 돈의 교환

에너미는 안된다. 라이벌이어야 한다. 라이벌의 어원이 리버(River)이다. 강물을 사이에 두고 윗동네 아랫동네가 서로 사이가 안좋아도, 같은 물을 먹는다. 그 물이 마르고 독이 있으면 동네 사람이 다 죽으니 미워도 협력을 해야 한다. 에너미는 상대가 죽어야 내가 살지만, 라이벌은 상대를 죽이면 나도 죽는다. 상대가 있어야 내가 발전한다. 디지로그의 정신.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22. 3. 15. 08:30

Helping others to achieve more, better, and faster

 

제가 꿈꾸는 저의 미션 입니다. 

저는 저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함께 일하는 분들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 (아이디어 제시, 컨설팅, 전략 방향 수립, 실행해서 결과 만들어주기, 성장할 수 있도록 코칭)을 좋아합니다. 

 

비전은 ... 아시아를 무대로,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는 것 입니다.

Data Center, Hosting 비즈니스에 대한 전문가로 Microsoft Asia Pacific 소속으로 Join하였고, 한국, 싱가폴, 말레이지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의 지사들이 Software에서 Service로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을 도왔습니다. 
한 달에 2~3번으 출장을 다니면서 각 나라의 장/단점을 경험하였고, 그때 베트남의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2007년에 첫 출장 후 2010년에 방문했을 때, 2011년, 2012년에 같은 장소지만 전혀 다르게 변화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변화가 몸으로 체험될 때 느꼈던 감정이 선명합니다. 그 이후 Microsoft Korea로 소속이 변경되어 출장으로는 갈 수 없었지만, 매년 방문하면서 Microsoft Vietnam지사, 한국 기업의 현지 법인장들을 만나면서 교류해왔고, 언젠가는 이 시장에 진출하여 의미있는 성과물을 만들어내고자 하는 꿈을 갖게 되었습니다.

 

Dream comes true!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20. 7. 6. 10:14

아마존에 잠깐 근무할 때 인상 깊었던 단어 하나, Day 1

제프 베조스 회장님이 회사 창업할 때, 첫날 같은 마음으로 일하라고 Day 1을 참 많이 강조했었고,

많은 분들로부터 들었던 단어 였습니다. 

 

Customer Obsession, 고객 집착이 첫째 원칙이었는데 그 이유가 있었습니다.

'온전히 고객에만 집중하는 기업 문화'

 

고객의 장점이란, 불만이 많고 기대치가 머무르지 않고 높아져만 가는 존재라는 것이죠.

아무리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아도 만족할 줄 모르는 고객이야말로 기업 혁신과 창의력의 원천이라는 믿음에서 

시작된 Customer Obsession 원칙, Day 1 문화 ~ 

일하는 구성원들은 매일 매일 힘들지만, 기업 성장의 비결임을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성장하면서 얻는 주가 상승의 과실이 있기 때문에, 구성원들이 또한 열심히 하게 되는, 자발적 시스템 경영의 좋은 사례인 것 같습니다.

 

언젠가 기업을 경영하게 된다면, 말로만 고객 집착이 아닌, 실질적인 고객 집착, 그로 인한 과실을 구성원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기업을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13. 9. 26. 12:58

아마존 관련된 책도 쓴 적이 있는 저는 아마존이 하는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 CEO 역시 종종 저의 눈길을 끌고는 하죠.

 

Jeff Bezos (아마존 CEO)가 Washington Post를 2.5억불에 인수했다고 하네요.
Washington Post의 가격이 그 정도 밖에 안되다니 ... 깜짝 놀랐습니다.
이건 그냥 가십이구요.

 

아마존의 고위 임원들과 함께 북클럽을 열고, 3일동안 3권의 책을 다 읽었다고 하네요.

회사에서 책을 사주는 경우는 종종 있겠지만, 책을 함께 다 읽는 행사를 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것도 CEO가 고위 임원들과 함께 ...

책을 읽고 머릿속에 다양한 생각들이 차고 넘칠 때 의견을 개진하면, 정말 좋은 아이디어들이 나올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3일동안 함께 읽었던 그 책이 바로 이것들이랍니다.

3권을 다 읽지는 못해도, The Innovator's Solution은 사서 읽어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11. 3. 29. 19:23
지난 몇 개월 동안 틈틈히 써오고 있는데 이제 거의 막바지에 다다랐네요.
전체 흐름이 좀 안맞고, 어색한 부분을 잡아가고 있어요.

마이크로소프트 전략 컨설턴트 정우진 수석과 함께 집필하고 있습니다.

책이 나오면 다시 소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완전 기대 하고 있겠습니다! :)

    2011.03.30 18:44 [ ADDR : EDIT/ DEL : REPLY ]
  2. ^^; 고맙습니다. 요즘 엄청 바쁘지요? 클라우드가 대세라 ... 활약하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2011.03.31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비전2010. 10. 7. 09:55

요즘들어 많이 듣는 말, 너 Steve Jobs 많이 닮았다 ~~~

1.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As Good As It Gets 中)

2. Carpe diem, seize the day (Dead Poet Society 中)

3. The flower that blooms in adversity is the most rare and beautiful of all (Mulan 中)

4. If you could be God for one week what would you do? (Bruce Almighty)

5. Leave no man behind (Black Hawk Down 中)

6. Today is the first day of rest of my life

7. Tomorrow is another day (Gone With The Winds 中)

8. The true story of real fake (Catch Me If You Can 中)

9. The degree of civilization can be judged by observing it's prisoners

10. The most important things are the hardest things to say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10. 9. 8. 14:42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그만큼 정신 없이 바빴는데요, 이제 오늘을 기해서 다시 제 블로그를 사랑해보려고 합니다. 그 첫번째 글, 나의 생일을 자축해봅니다. 우리 팀의 Admin이 만들어 준 축하 카드를 올려 봅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립니다..^^

    2010.09.25 22:13 [ ADDR : EDIT/ DEL : REPLY ]
  2. 감사합니다, 엔시스님. ^^

    2010.09.27 1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비전2010. 4. 4. 17:28

오늘은 아주 기쁜 날이예요.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혀 돌아가신 지 사흘만에 다시
부활하신 것을 기뻐하는 부활절 이기 때문이죠.

교회에서 초등부 3학년을 맡고 있는데, 우리 반 아이들과 삶은 달걀을 예쁘게 꾸미는
작업을 하다가 문득 궁금해졌어요. 그 유래를 알려주고 싶어서 찾아봤더니
아래와 같은 스토리가 담겨져 있더군요.
하나씩 선물하라고 2개를 예쁜 상자에 담아 보냈죠. 하나는 아이들이 먹고 ... ^^

남편을 성지 예루살렘을 탈환하는 십자군 부대에 보낸
로자린에게 커다란 시련이 다가왔다.
남편이 없는 사이에 하인들과 불량자들이
자신의 재산을 다 빼앗고 횡포를 부렸기 때문이다.
하는 수 없이 고향을 떠나
다른 마을 어귀에 천막을 치고 사는 로자린의 모습을
불쌍하게 여긴 동네 사람들이 방 한 칸을 만들어
그녀에게 내 주었다.

이웃의 따뜻한 사랑을 느끼며 새로운 삶을 살게된 그녀는
어느 봄날,
작은 달걀을 삶고 그 위에 "하나님이 당신을 지켜 주십니다"라는
글을 써서 동네 사람들에게 나눠주었다.
그 날이 바로 부활절이었고
그 계란 선물은 받는 이들로 하여금 새로운 감회를 느끼게 하였다.

바로 그 날 오후,
어머니가 병으로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집으로 돌아가던
한 초췌한 소년이 동네에 나타났다.
로자린은 그 소년에게도 계란을 쥐어 주며 부모님께 드리라고 하였다.
소년은 기뻐하며 길을 떠났다.

한참동안 길을 걷던 소년은
굶주림과 병으로 지쳐 쓰러져 있는 나이 많은 병사를 만났다.
망설임 끝에 선물로 받은 계란을 병사에게 건네 준 소년.

그런데 그 소년이 준 계란에 쓰여 있던 글은
그 병사 집안의 오래된 가훈이었다.

"이 계란을 누가 주었니?"
"저 윗동네에 사시는 한 아주머니가 주셨어요."

병사는 전쟁에서 몸이 병들어 집을 찾아 갔으나
아내는 어디로 갔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어 방황하고 있던 터였다.
그는 서둘러 그 동네를 찾아가
사랑하는 아내 로자린을 만나게 되었다.

그날 이후 이들 부부는 매년 부활절이면
계란에 아름다운 그림과 글씨를 써서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였는데,
이것이 부활절에 계란을 나누는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전2010. 3. 17. 17:21
하하하 ... 그냥 자랑삼아 올려봅니다. 나이 먹어서 이런 상도 받아보고 재미있네요. ^^

요청에 의해 우등상 인증샷 올립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증샷이라도 올려주시면 ㅎㅎ
    끊임없는 도전하는 모습이 멋지십니다

    2010.03.18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2. ㅋㅋ, 내일 올려보겠습니다.

    2010.03.18 2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키

    와우~ 추카하드려요 부장님!!!!!!!!
    (저 누군지 궁금하실듯.ㅋㅋㅋ)

    2010.03.19 17:18 [ ADDR : EDIT/ DEL : REPLY ]
  4. 와, 진짜 궁금해요. 누구세요? ^^

    2010.03.20 1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회사 생활 누구보다 열심히 하시면서 우등상까지... 너무 축하드립니다~

    2010.03.22 09:34 [ ADDR : EDIT/ DEL : REPLY ]
  6. 헉 자랑드립이다~!~! 이런거 이렇게 공개적으로 자랑하면 누군가가 도용(?) 할 수도 ㅋㅋ

    2010.03.24 16:57 [ ADDR : EDIT/ DEL : REPLY ]
  7. 축하드립니다. 일하시면서 공부하기 쉽지 않은데 우등상 까지 ....감축드립니다..

    2010.04.19 12:31 [ ADDR : EDIT/ DEL : REPLY ]

비전2010. 3. 16. 12:07
아, 드디어 오늘이 왔습니다. 졸업이라는 것을 언제나 하게 될까 ...
코피 쏟아가면서 ... ㅋㅋ, 사실은 코피는 안났고요, 재미있게 공부 했었습니다.

3월 16일, 롯데호텔 소공동에서 졸업식을 하게 되네요.
아내, 아들과 함께 가려고 했었는데 아내가 지금 입원해 있는 관계로 아들 손잡고 가야할 것 같습니다.
사진 찍어서 나중에 올려 볼게요. 관심은 별로 없으시겠지만 ~ ^^

이제 점심 먹으러 가야겠네요.

MBA 졸업은 제 비전 지도에서는 2011년으로 되어 있었는데, 1년 앞당겼어요.
이제 두번째 프로젝트를 향해서 달려가볼까요 ~

Posted by 조이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0.03.23 23:53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래, 너도 축하해. 고마워 ~

    2010.03.25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성덕

    축하해.. 빨리 졸업해서 좋겠다. 난 언제 하냐.. ㅋㅋㅋㅋ 우등상도 축하해

    2010.03.26 10: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