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2 [주식] 공매도란 무엇일까요?
마케팅2008.10.02 13:08

IT에 대한 지식, 흐름 굉장히 중요합니다. 하지만, 경제에 대해 아는 것도 정말 중요하죠. 저는 재테크는 우리 같은 일반인이 반드시 관심을 갖고 준비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도 가르쳐 주려고 하지 않습니다. 일반인, 개미가 알아서 좋을 게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개미가 알면, 개미에게서 뺏어가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제가 포병 장교로 있을 때, 포병의 표어 "알아야 한다" 입니다. 개미의 표어도 같아야 합니다. "알아야 한다"

제1 법칙 : 원칙을 세워라
 - "주식을 매수할 때는 15%의 수익이 났을 때 팔고, 10%의 손실이 났을 때는 반드시 손절매 한다." 라는 원칙을 세우고, 어떤 상황에서든 이 원칙을 지킨다면 은행 이상이 수익률을 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투자자는 주식은 사면 100% 정도의 수익은 나야 한다는 이상한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원인을 생각해 봤더니 천만원, 또는 2천만원 정도의 투자를 하기 때문에 10~20% 정도의 이익으로는 만족할 만한 금액을 못 벌기 때문이더군요. 즉, 총량 기준으로 투자를 하는 겁니다. 주식은 수익률 기준으로 투자를 해야하는 정말 민감하고, 예민한 분야임에도 총량 기준으로 덤벼서 어쩌다가 한 번 얻은 큰 수익, 또는 친구나 친척의 이야기를 듣고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 대상으로 생각하여 결국에는 큰 손실을 보게 되는 거더군요. 정말 많이 봤습니다. 원칙을 세웠으면 (각 사람의 성향에 따라 30% 수익, 15% 손실에 손절매) 등으로 차이가 날 수는 있겠지만 원칙은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 이것이 제일 중요한 내용 입니다.

오늘은 제목과 같이 공매도에 대해 설명해 보려고 합니다. 경제신문에 아주 많이 나오는 내용인데 다들 잘 모르고 계시는 것 같아서요. 공매도는 "주식없이 주식을 파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게 가능해? 라고 생각이 드시죠. 참 재밌게도 가능합니다. 신용 거래 개념입니다. 일반인은 안되고, 기관 투자가들이 사용하는 거래 기법이죠. 외국인들이 바로 이 공매도를 이용하여 많은 수익을 올렸습니다. 이게 금지되면 외국인들이 국내 시장에 투자를 많이 안하려고 하겠죠. 미래에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될 때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실제 주가가 하락하면 같은 종목을 싼 값에 사서 판 후 차익을 챙기는 것입니다.
예를들면, 삼성전자 1주를 50만원에 매도하는데, 삼성전자가 몇일 뒤에 40만원으로 떨어지면 삼성전자를 재매수해 주식을 갚고도 10만원의 시세 차익을 올릴 수 있게 되는 거죠.

조금 더 보충 설명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주식 결제는 3일 결제 제도 입니다.
즉, 주식을 사거나 팔면 실제 대금 결제가 2일 후에 이루어 진다는 거죠. 오늘 주식을 사면 2일 후에 대금을 내면 되고, 이때 위탁증거금 40%만 증권회사에 내면 됩니다.

주식을 파는 경우에도 2일 후까지 주식을 증권 회사에 갖다주면 됩니다. 매도한 가격의 40%에 준하는 주식이 있으면 됩니다.

다음 글에서는 다시 IT 이야기로 되돌아 가겠습니다. 하지만, 가끔 경제 이야기를 다뤄 보려고 합니다. 전 경제 이야기도 너무 좋아하거든요. ^^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