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2015.09.17 14:09

정말 많은 분들이 세션을 들어주셨습니다.

발표에 앞서서 스크립트를 항상 쓰곤 합니다.


발표의 승패는 오프닝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화두를 시작하느냐에 따라, 청중을 집중시킬것인지, 아니면 딴생각을 하게 할지가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가장 많은 시간을 두고 준비해야 합니다.저는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오늘 제가 발표할 주제는 CSP (Cloud Solution Provider) 프로그램에 대한 것입니다.


어떤 새로운 개념이나 트렌드가 등장하면 3가지 정도의 단계를 통해서 받아들여지는 같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개념이 등장했을 때를 기준으로 설명해보면, 클라우드 컴퓨팅이 도대체 뭐냐? 알고자하는 What 단계가 첫번째이고, 두번째는 클라우드 컴퓨팅이 중요하냐? 라는 Why 단계가 두번째, 그리고 당위성이 느껴지고 나면 How 구체적인 적용단계를 통해 확산이 됩니다.


클라우드라는 거대한 트렌드는 이미 What 거쳐서, Why 지나, How 기업 IT 환경의 중요한 영역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같습니다.


, 그럼 클라우드가 트렌드인것은 알겠는데,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로 올인하는 것도 알겠는데, 여기에 오신 파트너분들이 클라우드에 어떻게 대응해야 것인지는 잘모르겠다고 생각하고 계실 같습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마이크로소프트의 파트너는 전통적으로 소프트웨어 판매가 비즈니스 모델이었고, 소프트웨어 판매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파트너가 바로 대기업, 중견기업을 타겟으로한 LSP,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판, 그리고 TopVAR, TMP, UMP 파트너들이었죠. 소프트웨어 판매의 강자들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 중에도 솔루션 파트너, 서비스를 주로 하는 호스팅 등의 파트너도 있었죠. 하지만, 큰 비중을 차지하지는 못했습니다. 워낙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율이 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시장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주력 비즈니스 모델이 클라우드, 서비스로 바뀌었습니다.


소프트웨어를 축구라고 한다면, 서비스는 야구라고 비유하고 싶습니다. 무슨 말이냐면, 완전히 다른 게임이라는 의미입니다.


사고나면 끝인 one-time 비즈니스가 아니고, 매월 비용을 지불하는 또는 사용한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해지할 때까지는 고객을 계속 관리하고 지원해야하는 서비스 모델이 바로 클라우드 입니다.

 

Office 365 단품으로 판매하는 것이 쉽던가요? Azure 어떻게 설명하면서 고객에게 selling 하고 계시나요?

기존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방식으로는 팔기 어려운 것이 틀림없습니다.


오늘 제가 게임의 판도를 바꿀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 CSP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잘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5.07.15 11:11

마이크로소프트는 전통적으로 소프트웨어 강자였습니다. PC용 운영체제인 Windows, 생산성 도구인 오피스, 그리로 서버 운영체제인 Windows Server, 데이타베이스 SQL Server, 그리고 메일 솔루션인 Exchange 등이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입니다.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그리고 일반소비자에 이르기까지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것이 주 비즈니스 모델이었습니다.

소프트웨어 판매는 직접 판매하지 않고, 중간 유통 채널을 통해 이루어졌지요.
대기업, 중견기업을 담당한 LSP(License Solution Partner), 중소기업을 담당하는 유통 총판, 그리고 총판과 함께 비즈니스를 하는 리셀러들이 주요한 플레이어 였습니다.

 

그런데, 세상이 바뀌었네요. 고객들이 소프트웨어를 직접 구매하는 것이 아닌, 서비스로 이용하는 것을 선호하게 되었습니다. 클라우드 시대가 도래한것이지요. 세상의 변화를 빠르게 간파하고, 움직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로 올인을 선언하게 됩니다. 그리고 현재 CEO를 맡고 있는 사이탸 회장님은 Mobile First, Cloud First를 회사의 전략으로 선포합니다.


여기서 부연설명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Mobile First는 디바이스를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어떤 모바일 운영체제, 디바이스든 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를 사용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함을 의미합니다. 안드로이드, 아이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앱이 설치되고, 아웃룩 앱이 제공되어 메일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같습니다.

 

서론이 좀 길었는데, 세상이 클라우드로 바뀌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전통적 파트너들이 혼란을 겪기 시작합니다.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것과 클라우드를 판매하는 것은 전혀 다른 게임이기 때문입니다. 축구와 야구 정도로 완전히 다른 것이죠.

 

클라우드 전략에 맞춘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Microsoft Azure와 생산성 플랫폼을 제공하는 Office 365가 대표적입니다. Azure는 Infra as a Service, Office 365는 Software as a Service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 차이가 궁금하신 분은 저의 이전글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클라우드 서비스이기 때문에,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고, 사용량에 따라 자동 확장 및 축소가 가능합니다. Office 365에는 오피스, 메일(Exchange) Online, 포탈(Sharepoint) Online, 메신저 및 컨퍼런싱 (Skype for Business), 기업용 SNS (Yammer), 스토리지 (OneDrive for Business)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즉, 클라우드 시대에 맞는 새로운 파트너가 필요하다는 의미입니다. 이 새로운 파트너를 위한 프로그램이 Cloud Solution Provider (CSP) 입니다.

 

예를들어 보겠습니다. 그룹웨어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가 있습니다. 그룹웨어의 핵심인 메일서비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Exchange Online을 사용하고, 스토리지는 OneDrive for Business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하려고 합니다. 그룹웨어 솔루션을 보유한 이 회사는 마이크로소프트의 CSP 프로그램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라이선스를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직접 제공 받고, 고객에게는 회사의 솔루션으로 브랜딩하여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100명의 사용자가 해당 서비스를 구독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와는 연동된 API를 통해 100개의 Exchange 사용자를 신청하고, 향후에 정산을 하게 됩니다.

 

CSP 프로그램은 2014년 7월, 마이크로소프트 WPC(Worldwide Partner Conference)에서 발표되었고, 1년여동안 전세계 주요 파트너들과의 서비스를 통해 사업성이 검증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삼정데이타서비스, 다우데이타가 현재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고, 주요 서비스 사업자들이 본격적으로 신규로 추가되고 있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각 사업자별 진행하고 있는 모델에 대해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