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2010.07.22 17:22

많은 고객들이 Microsoft의 가상화, Hyper-V에 대해 제공되었으면 하는 부분이 바로 메모리에 관한 것 입니다.
”V사의 경우는 메모리 overcommit을 제공하는데, 왜 마이크로소프트는 동적인 메모리 할당을 제공하지 않는가?”

그런데 실제로 사용하시는 모습을 보면 메모리 overcommit을 켜놓고 쓰는 경우는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성능 저하가 일어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메모리 overcommit이란? 실제 물리적 서버에 4G의 메모리가 있을 때 가상 서버가 1G의 메모리를 사용한다면, 4개의 가상 서버를 구동하면 물리적인 4G가 다 점유됩니다. 실제로는 더 이상의 가상서버에 메모리 할당이 불가능한데, 이 것을 실제로는 더 적게 사용하는 것처럼 하면서 5번째 가상서버, 6번째 가상서버에 1G 씩의 메모리를 더 붙여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굉장히 좋아 보이지만, 득과 실이 있는 것은 당연한 법, 성능 저하가 발생한다는 것이죠. 그것도 심하게 …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메모리를 유연하게 사용하도록 해주지만, 위와 같이 메모리 overcommit이 아닌 Dynamic Memory라는 개념을 사용했습니다. 물리적인 서버가 가지고 있는 메모리를 하나의 Pool 개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해당 가상머신(워크로드)의 부하가 달라지게 되는데요, 이 부하에 따라서 서비스를 중단하지 않고 더 많은 메모리를 할당해주고, 사용량이 줄어 들면 메모리를 회수하여 다른 가상머신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개념이지요. 동적인 메모리 밸런싱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물리적 머신의 최대 메모리 안에서만 자유롭게 할당, 회수가 일어납니다. overcommit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보시면 이해가 쉬울 것 같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1G로 시작하지만, 업무량이 많아지면 최대 64G까지 할당하겠다는 것이지요.

Dynamic Memory Settings Highlighted

자원을 사용량에 따라 유연하게 배부해주고, 사용량에 따른 비용 배부까지 가능해집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기본 개념을 가상화 기술에 자연스럽게 접목한 것이지요.

image

시간대별로 업무량에 따라 사용량이 이렇게 달라지네요. ^^

출처: Technet Blog에서 가져왔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09.12.24 14:36

자유 시장에서의 경쟁은 아름답습니다. 아주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도 많지만, 그 경쟁 자체가 즐거움을 주기도하고 무엇보다 소비자의 선택권 이라는 소중한 기쁨이 되기 때문입니다.

가상화 경주에서 주목 받는 두 마리의 말, VMware의 vSphere 4, Microsoft의 Hyper-V R2가 있습니다.
2009년 가장 주목 받는 이야기 거리로 많이 언급된 내용 입니다. vSphere4 는 2009년 4월 출시, Hyper-V R2는 2009년 7월에 출시되었습니다. Hyper-V에서 고객 들이 가장 아쉬워 한 기능이 바로 Live Migration의 부재였습니다. A 호스트 서버에서 구동되던 가상머신을 B 호스트 서버로 이관할 때 맺어져 있던 세션이 끊기지 않고 이동하는, 즉 하드웨어 간의 이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기능인데 이것이 Hyper-V R2에 추가되면서 VMWare와 기능이 거의 동등하게 된 것이죠. 물론 CSV(Clustered Shared Volume), 즉 각 호스트 간에 스토리지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Live Migration도 가능하게 된 것이고, 이 기능도 아주 중요한 내용이라고 할 수 있죠. 가격은 1/6 정도로 Hyper-V R2가 저렴하다고 하는군요. 제가 가격은 정확히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그렇게 이야기를 하더군요. 잘못됐다면 수정해주세요.

몇 가지 재미있는 내용이 있어서 공유해보려고 합니다.
위 2가지 기술 이외에 Citrix의 Xen 5.5도 있죠. Xen을 포함해서 3각 편대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오라클을 빼면 재미가 없어지겠죠? 오라클이 가상화에서는 소외되어 있었는데요 지난 5월에 Virtual Iron이라는 업체를 인수했습니다. 그리고 Sun을 인수했고요, 내년 1월에 통합에 대한 승인이 떨어질 거라는 소문이 돌더군요. Sun의 가상화를 이용해서 어떤 반격을 할 지 지켜보고 나중에 다시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에 재미있는 일이 또 벌어지고 있죠. 네트웍의 강자 Cisco가 Unified Computing System(UCS)로 등장을 했습니다. Cisco에서 서버도 만들고, 즉 서버, 네트웍 장비, 관리 소프트웨어를 조합해서 Cisco의 하드웨어로 모든 IT 업무를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거죠. 이 제품은 지난 7월에 출시됐습니다. 거기다가 Cisco, VMware, EMC가 하나의 Joint Venture 회사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2010년에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 같은데 이것도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이런 혼전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화 Hyper-V R2가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시장 조사에 의하면 VMware vSphere 4, Microsoft의 Hyper-V R2 중에서 선택하겠다는 고객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irtualization Decisions 2009 Purchasing Intentions Survey)
TheInforPro가 이번 달에 조사한 결과를 보면 현재 VMware를 사용하고 있는 회사 중에서 2010년에는 다른 가상화 제품을 도입하겠다는 비율도 2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Private Cloud 구축을 위한 핵심이 가상화 솔루션이고, 2010년에 많은 회사들이 자체적인 서버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제가 진행했던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 구축은 LG CNS, LG Dacom, 스마일서브, 그리고 주요 호스팅 업체들이 몇 곳 더 있는데요, 완료되면 실제 회사명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내년에는 50개 정도의 업체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하는데요, 그 수가 매년 70~100개 씩 늘어나면 정말 시장이 클라우드 인프라로 바뀌지 않을까요?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