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트2014.11.14 09:37

 

서비스 사업자 대표 및 임원분들을 만나면서 느끼는 시장 상황을 종합해보면 클라우드가 서비스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컸습니다. 직접 보유하는 서버풀의 규모를 확대하는 업체는 거의 없고, 대부분의 신규 투자를 중단한 상황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이는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IBM, HP, Dell 및 중소규모 서버 업체들의 하드웨어 매출이 줄고, 시스코 등의 네트웍 업체 매출이 감소하며 또한 넷앱, EMC등의 스토리지 업체 매출이 감소함을 의미합니다.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 Windows Server, SQL Server 데이타베이스, 오라클 데이타베이스의 소프트웨어 매출이 감소하는 것을 의미하지요. 전통적인 하드웨어, 소프트웨어의 시장 감소를 의미합니다.

 

이렇게 감소한 매출은 어디에서 가져가게 될까요?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종합 IT 서비스 업체로 모든 매출을 흡수하게 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Azure, 아마존의 AWS, 통신사 및 서비스 사업자들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존 IDC 상면 및 네트웍 비용, 서버,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스토리지 비용등을 포괄해서 서비스 비용으로 매출을 발생하게 됩니다. 고객은 기존의 불필요한 투자에서 효율적인 비용 집행으로 경제적 효과를 얻게 되고요. 즉,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약진, 전통적인 IT업체들의 쇠퇴가 실제 시장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어떤 트렌드로 사업을 진행해야 할 지, 아직 검토중이신 분들은 빠른 선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12.04 19:55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려보네요.

업무를 바꾼 이후로 정신 없이 살다보니, 내 블로그에 너무 신경을 못썼습니다.
외부에 알려지면 안되는 민감한 정보들이 많다보니 사실 글을 쓰려다가 중단한 경우도 많았습니다.
이제야 정신을 좀 차리겠네요. 앞으로는 일주일에 1~2번 정도는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클라우드 관련 책을 한 권 더 쓰고 있습니다.
지난번에 번역한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은 내용이 기술적인 부분이 많아서, 대중적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쓰려고 하는 책은 아주 쉽게 읽고 비즈니스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내용으로 쉽게 다가가려고 합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가시화되면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종종 뵙도록 하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6.22 14:27

마이크로소프트 Windows Server 2008, 2008 R2에 내장된 가상화, Hyper-V 아시죠?

Hyper-V를 통해 한대의 서버 위에 여러 대의 논리적 서버 (가상 머신)을 구동할 수 있잖아요.
이 가상 머신이 Windows Server, Linux (SUSE, Redhat) 등 Linux 운영체제도 올라갈 수 있거든요.
이 때 Linux 가상 머신에 할당 가능한 CPU 갯수가 현재는 1개까지만 가능한데, 조만간 4개까지 가능하게 될 것 같습니다. 현재는 RC version of the Linux Integration Services (Release Candidate 버전) 이지만 곧 정식 버전이 나올 예정입니다. 나오면 바로 올려 드릴게요.

기술 지원에 대해서는 Server Virtualization Validation Program이 가동 중입니다. (Red Hat, VMWare, Novell, Cisco, 기타)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5.28 14:19

클라우드가 현실화 되면서 꼭 고려해야 할 요인이 바로 관리 입니다.

설명을 위해 간단한 그림을 그려봤어요.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는 모델은 On-Premise, Hosting, Cloud 3가지가 있습니다. 이중 On-Premise, Hosting 모델에서는 전통적인 물리적인 서버를 사용할 수도 있고, 가상 서버를 사용할 수도 있을 겁니다. 이때 물리적인 서버를 위한 관리도구와 가상 서버 관리도구가 별도로 존재해야 한다면? 이중 투자에 복잡도가 증가할 겁니다. 여기까지는 동의하실 것이고 외부 클라우드 사업자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경우는 어떻게 될까요? 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서도 당연히 관리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관리 되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클라우드 관리도구가 별도로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역시 또 다른 관리 포인트가 생기게 되는 것이라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On-premise/Hosting 환경에서 이용하는 물리적 서버, 가상서버, 클라우드 서버가 하나의 관리도구의 Console로 관리되면 가장 좋겠죠? 마이크로소프트의 System Center가 바로 이러한 환경을 제공하는 거죠. 물리적 서버, 가상 서버 이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Azure 내의 클라우드 인스턴스도 하나의 콘솔에서 관리가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은 물리적인 서버, 가상 서버 자체 이외에도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도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죠.
Windows Azure용 Management Pack이 2010년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라서 결국에는 클라우드를 포함하는 전체 IT 인프라의 직관적인 전략에 가장 부합한다고 생각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4.05 18:51

마이크로소프트의 온라인 서비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서비스 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엔터프라이즈급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가 직접 운영, 관리하고 파트너가 판매하고 고객은 월 사용료를 내고 이용하는 방식 입니다.

여러 소프트웨어 중에서 비즈니스 생산성에 관련된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4종 세트가 있죠? 상세한 내역은 아래 표 참조하세요
1. 이메일 및 일정, 연락처 관리 : Exchange
    - Anywhere, Any Time, Any Device (데스크탑, 노트북, 모바일)
2. 포탈, 협업 및 문서 공유 : Sharepoint  (문서, 연락처, 일정, 업무 공유), (협업, 공동의 자원 공유, 인트라넷 검색, 컨텐츠 관리, 워크플로)
3. 화상 회의, 온라인 발표, 웹 세미나 : Live Meeting (실시간 미팅, 트레이닝, 이벤트) (웹 컨퍼런싱) 
   (프로젝트 미팅, 브레인스토밍, Chalk Talk without 출장)
4. 메신저, Presence (부재중, 미팅중 등을 알려주는 기능) : Office Communication Server

이 4가지 서버를 직접 설치해서 구현하려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데이터센터 등이 필요하겠죠. 인증, 백업 및 모니터링 등도 역시 필요하죠?

이런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센터에 설치한 후 고객이 직접 설치한 것과 동일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제공하는 서비스가 바로 Exchange Online, Sharepoint Online, Live Meeting, Office Communication Online 입니다. 서비스를 개별적으로 구독하여 사용할 수도 있지만, 이 4가지 서비스가 합해지면 UC(Unified Communication)의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이 4가지를 묶어서, 즉 생산성 향상 온라인 패키지가 BPOS(Business Productivity Online Suite) 입니다.

익스체인지 온라인

Default 5-GB mailbox per each user; mailboxes can be configured up to 25 GB

E-mail, shared calendar, shared tasks, and contacts

Spam filtering and antivirus capabilities via Microsoft Forefront Online Security for Exchange

Support for Microsoft Office Outlook®, Outlook Anywhere, and Outlook Web Access

Support for Windows Mobile® 6.0 devices and other Exchange ActiveSync® 12 devices

Low-cost "deskless worker" offer for workers who use a PC and messaging services on a limited basis

Sharepoint 온라인

Portal, collaboration, content management, site search, and forms capabilities

Single location to share documents, contacts, calendars, and tasks            

Offline access to documents on the service from Outlook

Roll-up views of calendars and tasks across multiple lists and sites

Blog site templates that support article posting, reader comments, and RSS feed generation

Low-cost "deskless worker" offer for workers who use a PC and collaboration services on a limited basis

. Live Meeting

Web client support for remote attendee flexibility

Interactive application/desktop sharing and whiteboard tools

Active speaker video switching, multi-party video, and multi-party VoIP/ audio

Rich media presentations, native video conferencing, high-fidelity recording, and Web cam capabilities

Office Communication Online

Instant messaging with text based chat using Microsoft Office Communicator 2007 client

Seamless presence awareness enabling users to check another user’s availability on the network

Presence information shared across Microsoft Office applications, including Outlook and SharePoint sites

Users can connect directly to the service over the Internet without RAS or VPN connections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3.26 13:39

어제도 고객사를 만나고 왔었는데, 하시는 말씀
TCO(총 소유비용)과 ROI(투자 대비 효과)가 알고 싶다고 하시더라고요.

제가 제공해드린 정보가 바로 이겁니다. TCO & ROI Calculator!
아직 저도 계산을 해보진 않았지만, 실제 사례를 놓고 한 번 해보려고요
실제 시뮬레이션 한 결과에 대해 이후에 한 번 올려볼게요

제가 업무를 통신/미디어 사업본부로 Industry Market Development Manager로 바꿨습니다.
지난 주에 바꿨더니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좀 여유가 생기면 그때 올려드릴게요.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3.09 10:13

감히 제가 이런 말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까요? 아니죠. 큰일나죠.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스티브 발머 회장님이 2010년 3월 4일, 워싱턴 대학교에서 한 강연에서 하신 말씀입니다.

”For the Cloud, we’re all in”, “Literally, I will tell you we’re betting our company on it”
좀 약하게 해석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역량을 클라우드 컴퓨팅에 쏟아 붇겠다” 정도로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이것이 모든 개발을 클라우드 만에 국한하겠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 플러스 서비스 전략에서 볼 수 있듯이, 고객의 요구사항은 극단적인 한 방향으로만 가는 경우는 없습니다. 소프트웨어를 통해 직접 구축하고자 하는 고객, 서비스로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 서비스에서 다시 소프트웨어로 돌아가고자 하는 고객이 존재할 것이고 그 다리를 제공하는, 즉 고객의 선택에 따른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하지 않는 중요한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된 생각을 몇 가지로 정리했습니다.
스티브 발머 회장님의 강연 내용을 정리하면 이렇게 될 것 같아요.

첫째, 기회와 책임이 동시에 존재
- 컨텐츠를 생성과 동시에 공유할 수 있지만 프라이버시와 보안성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

둘째, 클라우드 컴퓨팅과 같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내는 기술은 한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음
- 계속 변화하면서 진화하기 때문에 모습이 조금씩 바뀔 수 있다는 의미

셋째, 사회적, 그리고 직업적인 교류를 더 활발하게 함
-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공통적인 데이터, 사용자 경험으로 더 많은 교류를 발생시킨다는 의미
- XBox Live를 통해 가상의 서로 다른 사용자가 동시에 같은 TV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의견, 공감
- Gaming platform을 통해서 게임 이외의 TV, 대화 등으로 사회적인 친밀감을 형성하는 등의 기존의 벽이
   깨지는 계기가 됨

넷째, 클라우드는 더 똑똑한 디바이스를 필요로 함
- 사용자를 중심으로 사람, 장소, 컨텐츠, 커머스를 바로 접근할 수 있는 유형의, 즉 사용자 중심의 디바이스가
   제공되어야 함

다섯째, 클라우드의 기반은 서버이고, 서버가 진화하면서 클라우드가 진화하는 것임
- 결국 진화된 인프라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가 있어야 사용자가 경험하는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가 발전할 수
   있는 것임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3.08 17:51

앞의 글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듈화 데이터센터에 대해서는 언급했었는데 이번 주에 발표된 내용을 조금 업데이트 하려고 합니다. 2010년 3월 4일,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센터 총책임자인 Kevin Timmons가 발표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회사가 겪고 있는 문제 중 하나는 IT 자원이 필요할 때 얼마나 빨리 제공 가능한가 하는 것입니다. 일반 회사의 경우는 IDC(인터넷 데이터센터)에 의존하고 있어서 느끼지 못할 수 있지만 IDC 자체는 공간, 전원 등의 이슈로 인해서 IDC를 새로 구축해야 할 경우가 발생하게 되죠. 이때 비용이 얼마나 발생하게 될까요? 당연히 땅을 구매해야 하고, 쿨링, UPS 등을 고려할 때 천문학적 금액이 소요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IDC 1곳을 신규로 지을 때 4~5억불 (약 5천억) 정도를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실은 이렇게 막대한 투자가 바람직하지 않더라는 거죠. 자원이 필요할 때 소규모로 확보한 땅, 또는 빌딩에 컴포넌트화된, 즉 모듈화된 컨테이너를 장착한 후 전력과 네트웍을 연결하면 필요한 IT자원이 제공되는 것이 훨씬 더 비용 효율적, 그리고 빠른 시간에 IT 컴퓨팅 파워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거죠. 클라우드 컴퓨팅이 점점 더 회사의 가장 중요한 비즈니스 모델이 되면서 필연적으로 등장할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무한 확장이 가능한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려면, 해당 요청사항을 감당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현재 Chicago 데이터센터 1층, 그리고 Dublic 데이터센터에서 컨테이너 기반의 컴퓨팅 환경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층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로 운영되는 하이브리드 모형이죠.


하지만, 이후의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센터는 순수하게 모듈화 데이터센터로만 구축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장점은? 비용이 저렴한 곳을 확보하여 어디든, 언제든 컴퓨팅 파워를 확보할 수 있게 된 것 ! 쿨링 등의 공조는 컨테이너 내부에 설계되어 있고 컨테이너 1대당 1,200대에서 2,100대까지의 서버를 장착할 수 있습니다. PUE (Power Usage Effectiveness) 역시 1.26에서 1.35 정도로 효율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반 데이터센터가 2.1 정도 수준이니까 그린 IT에도 일조하는 것이죠.
(PUE는 낮을수록, 1에 가까울 수록 효율성이 높은 것입니다. 데이터센터에 유입되는 전기 중 IT장비가 사용하는 전기의 비율을 의미합니다.  PUE = 유입되는 전기 / IT장비가 사용하는 전기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2.26 11:05

Windows Server 2008 R2의 Hyper-V에서 제공하는 라이브 마이그레이션 (즉, A호스트에서 운영되던 가상서버를 B호스트로 이관할 때 이미 연결되어 있는 세션의 끊김 없이 이관해주는 기능)을 설정하는 방법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십니다. 이에 대한 명쾌한 가이드가 본사에서 나와서 알려드립니다.

제일 많은 궁금증이 아래와 같습니다.

1. 호스트 서버에 네트웍 카드가 몇 개나 필요하지?
2. 호스트에 네트웍 카드 (NIC)가 2개, 3개, 4개, 그 이상이면 어떻게 설정하지?
3. 네트웍 카드가 몇 개 없다면 트래픽을 어떻게 적은  NIC에 묶어서 보내지?
4. 1Gbps NIC과 10Gbps NIC을 가지고 있을 때 추천하는 가이드가 달라지나?

Hyper-V: Live Migration Network Configuration Guide

일단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영문인데, 혹시 한글로 필요하시면 말씀해주세요.제가 중요한 부분만 번역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아키텍트2010.02.24 14:07
안녕하세요, 까만돌 신현석 입니다.
오늘 Microsoft Cloud Day에서 발표를 진행합니다. 오후 4시부터 시작할 예정이구요.
장소는 롯데호텔 3층 컨퍼런스 룸 입니다.

오늘 글을 올리는 이유는 제가 번역한 책,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을 드리려고요.
댓글에 신청해주시는 분 중 2분께 책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선착순은 아니고, Random 함수를 돌려서 제일 높은 점수를 받으신 분에게 드리려고요.

신청은 2010년 2월 28일까지 받도록 하겠습니다.
결과는 3월 1일에 올려드릴게요.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