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트2009.08.20 15:51
그린 컴퓨팅, 그린 IT, Sustainable IT (지속 가능 IT) 등의 용어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그린 컴퓨팅을 다른 말로 표현하면 "효율적인 컴퓨팅"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새로운 자산에 대한 투자가 이전보다 훨씬 더 어려워진 상황에서 과연 무엇으로 차별화를 할 수 있을까요?

첫째, 효율이 강조될 수 밖에 없습니다. 바로 여기에 기회가 있는 것이죠.
토마스 에디슨은 "혁신은 제약이 있을 때에만 일어난다"라고 했고, "불평은 진보의 첫번째 필요 조건"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하이테크 비저너리인 마이크 헤퍼난은 "제약조건의 부재는 창조의 죽음이다"라고 까지 이야기 했습니다.
즉 글로벌 금융위기라는 제약 조건이 IT 예산을 줄여 놓았고, 결국 이 어려움은 혁신을 통해 타개해야 하는 것이죠.
결국, 이익을 많이 내기 어렵기 때문에 비용을 줄이는 것이 더 쉬운 것 입니다. 여기에 효율이 필요한 이유 입니다.

둘째, 필요로 하는 만큼 사이징을 정확히 하고, 불필요한 부분은 없애거나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셋째, "비즈니스를 개선할 수 있다면 왜 하지 않지?"  대부분의 조직은 비용을 낮출 수 있다는 이유 때문에 효율화를
추구하는 노력을 추진 하는 것을 주저 합니다. 하지만, 기억해야 할 말이 있습니다.
"고객은 돈을 절약하기 위해 돈을 씁니다."

바로 이것이 기회가 되는 것이죠. 결국, 경제라는 제약 조건이 효율화를 추구하는 동기를 제공하게 된 것입니다. 효율화는 차별화를 위함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것입니다.

그린 IT, 그린 컴퓨팅은 하면 좋고, 안하면 말고가 아닌 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필수적인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