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2014.03.14 11:53
https://www.facebook.com/photo.php?v=721914721162303

 

음, 대략 난감한 상황이었네요.
이런 ... 발음에 대한 두려움? 혹시 어리석은 질문이라고 비난 받을까봐?
질문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가 커온 환경, 문화 때문으로 봐야겠죠.
...
많이 아쉬움이 남지만, 한 번 스스로에게 질문해봅니다.

이렇게 물어봤을 것 같습니다.

 

한국 기자들에게 질문권을 줘서 고맙다.

오바마, 너, 한국의 교육이 우수해서 미국에도 받아들이고 싶다고 미국 언론에 여러번 이야기한걸로 알고 있는데 한국 교육이 우수하다고 생각하는 이유가 뭐니?

 

반면에 미국 교육은 어떤 점이 우수하고 부족하다고 생각하니?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11.15 16:10

[까만돌의 IT트렌드 바로 알기](1)트렌드가 되어버린 클라우드

 

IT 패러다임이 또 한번 큰 변화의 순간을 맞았다. 그동안 서버,네트워크 장비,애플리케이션,운영체제 등 IT자산을 직접 소유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외부 전문기업의 솔루션과 하드웨어 자원을 빌려쓰는 클라우드 시대로 발빠르게 전환되고 있다. 아직 클라우드 시스템 도입 기업들이 많지는 않지만 앞으로 도입 속도는 점점 빨라질 것으로 예측된다.

 

미디어잇은 이 같은 IT패러다임의 변화 추세에 발맞춰 국내 클라우드 분야 전문가 중 한사람인 한국MS 클라우드 사업 담당 신현석 이사의 컬럼을 게재한다. 신 이사는 앞으로 클라우드를 비롯해 IT산업계의 주요 이슈들을 짚어줄 예정이다. 그는 개인적으로 '까만돌의 IT,아키텍트 이야기(www.cooolguy.net)'라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기도하다. 이번 컬럼에 독자들의 많은 성원을 기대한다.

 

<들어가는 글>

 

지난 1975년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가 세상에 등장했을 때 지금처럼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되었을까? 또 인터넷이 등장했을 때 유행이 아닌 트렌드로 우리의 삶속에 뿌리 깊게 녹아들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얼마나 되었을까?

 

변화의 흐름을 바로 읽었던 그들이 인터넷 쇼핑몰, 인터넷 서점, 온라인 주문 등의 혁명을 주도하며 부를 창출했다. 필자는 클라우드 컴퓨팅이 컴퓨터, 인터넷과 비슷한 규모로 우리의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글로벌 및 국내 기업들의 전략 비교 및 발전 방향, 구현 사례를 설명함으로써 기업 의사 결정권자 및 실무자, 소비자들이 새로운 트렌드를 올바로 이해하고 각자의 상황에 맞게 적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1회)트렌드가 되어버린 클라우드

 

우리는 디바이스의 홍수속에 살고 있다.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컴퓨터, 스마트폰, TV 등 전자기기를 보유하고 사용하는 디지털 시대를 살고 있다. 디지털시대를 세분화하면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첫번째는 전자기기, 즉 디바이스 측면에서 디지털 시대를 이해할 수 있다. 디바이스는 모든 디지털 활동의 시작점이기 때문에 중요하다.

 

두번째는 디바이스에 생명력을 불어 넣어주는 소프트웨어, 그중에서도 운영체제다. 아주 멋진 디자인의 PC, 스마트폰을 구매했는데, 그 장치를 활용할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다. 과거 PC가 시장을 주도하던 시기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가 그 역할을 담당했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등장으로 운영체제는 애플의 iOS,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폰을 앞세워 반격을 시도하고 있다. 운영체제 이외의 다양한 역할별 소프트웨어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한글과 컴퓨터의 한글, 어도비의 포토샵 등이 대표적이다.

 

셋번째, 디지털 시대를 완성하는 마지막 한가지는 서비스다. 인터넷이 되지 않는 컴퓨터, 스마트폰을 상상할 수 있을까? 우리가 사용하는 이메일, 뉴스검색, 음악 및 영화 스트리밍, 주식거래, 인터넷뱅킹등은 서비스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러한 서비스는 인터넷 상의 어딘가에서 컴퓨팅이 제공되고 있기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지금까지의 IT 전쟁은 디바이스와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벌어졌고,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필자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영역은 바로 디지털 시대의 대미를 장식하게 될 서비스 영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클라우드가 등장하기 전까지 컴퓨팅을 제공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되던 방식이 바로 호스팅 이었다.

 

호스팅은 쉽게 말하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를 서비스 개발사 대신 호스팅 업체가 임대해주는 방식으로 아파트를 사용하면서 월세를 내는 것과 같은 개념이었다. 아파트를 1년동안 임대해서 1달 동안 여행을 다녀와도, 즉 사용하지 않아도 임대료는 지불해야 한다. 사용과는 무관하게 계속 내야한다. 전기나 수도, 도시가스를 많이 사용하면 추가 비용을 내야한다.

 

다시 표현하면, 호스팅 모델이 가지고 있던 한계, 즉 사용량에 무관하게 비용을 지불해야 하고, 컴퓨팅 자원을 신청하는 절차가 자동화 되어 있지 않고, 컴퓨팅 자원을 신청한 후 길게는 수일의 시간이 소요되며 내가 신청한 컴퓨팅 자원을 초과하는 사용자 접속시 폭주로 인한 장애가 발생한다는 것인데, 수강신청 기간중에 대학 수강신청 서버가 사용량 폭주로 장애가 발생했다는 기사를 익히 들어 알고 있을 것이다.

 

사용상에 불편함이 생기거나 비합리적인 무언가를 해결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항상 생기는데, 바로 이것이 혁신이다. 혁신은 버튼 방식의 핸드폰을 터치 방식으로 바꾸는 제품 자체에서 벌어지거나,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던 모델에서 앱스토어 상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비즈니스 모델에서 벌어진다. 호스팅 모델에 대한 혁신이 바로 클라우드 컴퓨팅 모델이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모든 IT 자원을 서비스 방식으로 제공하는 컴퓨팅 스타일을 의미하는데, 서비스 방식이라는 말에 모든 것이 담겨있다. 전기나 수도처럼 신청하는 즉시 사용한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며, 원하는 만큼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즉 호스팅 모델이 가지고 있던 한계를 혁신한 새로운 방식이라는 의미다.

 

시장에 처음 등장했을 때는 클라우드는 '뜬구름'이라는 비아냥을 받기도 했던 바로 그 클라우드가 세상을 바꾸고 있다. 이미 전세계 서버의 60%를 세계 6대 클라우드 업체가 소비하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미국 내 방대한 호스팅 수요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글로벌 벤더와 랙스페이스, 즉 호스팅에서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성공적으로 변신한 업체들이 가져가고 있다는 것은 더이상 놀라운 뉴스가 아니다. 대부분 컴퓨팅이 클라우드 방식로 제공되는 시대가 올 수도 있겠다는 극단적인 생각이 드는 것은 필자만의 기우일까?

 

 

 <필자:신현석 한국 MS 클라우드 사업부 이사>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사업부 담당 이사(현재)

-Helsinki School of Economics MBA(해외마케팅 전공)

-저서 ‘글로벌 트렌드 클라우드 컴퓨팅’ 2012년 출간

-역서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2010년 출간

-개인 블로그:까만돌의 IT, 아키텍트 이야기(www.cooolguy.net)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10.07 15:50

 

Kinect 아시죠? 게이머의 온몸을 컨트롤러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센서입니다.

코카콜라의 Happiness 프로젝트에 Kinect가 사용된 사례입니다.

 

2PM의 동작을 따라해서, 성공하면 콜라를 무료로 제공하는 마케팅 프로그램인데 반응이 아주 좋네요.
이와 유사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면 고객의 관심을 끌고, 인터랙티브하게 강렬한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 한 번 보시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10.02 14:45

어떻게 하면 좀 더 좋은 질문을 할까? 늘 고민하는 주제입니다.

상황에 맞는 명쾌한 질문, 예리한 질문, 누군가가 던지는 질문을 들으면 저사람은 어떻게 저런 질문을 할까?라고 부러워하곤 했습니다. 타고나는 걸까? 책을 많이 읽어서 그런가?

 

이태복, 최수연님이 쓰신 '질문파워'라는 책이 있네요.아주 좋은 책인 것 같습니다.
질문에 대해 고민하시는 분은 한 번 읽어볼만한 책입니다.

 

오늘은 내용 중 혁신에 대한 이야기가 인상적이라 적어봅니다.

"혁신의 핵심은 새로운 풍경이 아니라 새로운 눈으로 풍경을 보는 것이다."

똑같은 것을 보지만 (사실), 그것에 대해 받아 들이는 내용은 사람마다 다르지요. (해석)

 

이 새로운 눈을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지에 대해, 날마다 고민하고 발전하는 제가 되보고자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9.16 15:56

플라톤의 동굴의 비유

 

바깥 세상을 전혀 본적이 없는 죄수들이 동굴에 묶여 살고 있다고 해보죠.

죄수들은 동굴의 한쪽 끝 부분에 묶여 있고, 뒤를 돌아 볼 수 없습니다.

밖에서 들어온 햇빛으로 생긴 그림자만을 보고 살아갑니다.

 

그 중 한 죄수의 쇠사슬이 끊겼습니다.
밖으로 나가는 것이 두렵지만, 용기를 내어 나가 세상을 바라봅니다.

찬란한 햇빛 아래의 초원에 양들이 풀을 뜯고, 사람들이 활기차게 살아갑니다.

수목이 우거지고, 개울에 물도 흘러갑니다.

 

큰 충격을 받았고, 동굴로 돌아와 같은 동료 죄수들에게 바깥 세상을 열심히 설명합니다.
푸른 초원이 어쩌고, 개울물이 어떻고 ...

죄수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들이 보는 세상은 동굴 벽에 투영된 자신들의 모습뿐이기에 이해하고자 하지 않습니다.

아니 이해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일 겁니다.

 

진실은 믿어왔던 우상들에 의해 가려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비유입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부동산이 이와 유사한 경험을 한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건국이래 부동산 가격이 지금 같이 장기적으로 하락한 적이 없기에 ...

모두가 부동산은 절대로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믿어 왔던 것이 바로 이 비유 속의 죄수들의 인식과 같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4.09 13:39

오늘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보게된, '달걀 흰자와 노른자 섞는 신기한 방법'.

우리 아들 삶은계란 정말 좋아하는데, 섞어서 줘봐야 겠어요.

 

한번 해보세요, 저도 집에서 해보려고요.

http://sharehows.com/news/how-to-scramble-eggs-inside-their-shell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4.01 15:33

Open-ended questions

1) Reflective (사색적인,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하는)

   . You said, ... what leads you to think that?

2) Probing (면밀히 살피는)

   . Where do you think the issue lies?

3) Clarifying (명백하게 하기 위한)

   . Could you explain a bit more?

4) Feeling (감정을 물어보기 위한)

   . How do you feel about that?

5) Analytical (분석적인)

   . Who else could help?

6) Consequences (결과, 인과관계)

   . What might be the consequences be of doing that?

7) Assumption-surfacing (추측)

   . What are the assumptions behind your thinking?

 

Impactful Probing questions

1) The Past
   . What led up to this?

2) The Future

   . Where do you see this going?

3) Patterns

   . How have similar situations in the past affected you? How have you responded to them?

4) Emotions

   . How do you feel about this?

5) Other's viewpoint
   . What does it look like from the other person's point of view?

6) The Concrete

   . Give me a specific example of that

7) Values and Principles

   . What values to you hold that will influence your responses to this?

8) The Heart of the Matter
   . What are the real issues here?

 

출처) Coaching questions Coach's Guide to Powerful Asking Skills, Tony Stolzfus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3.28 13:42

1. 호주머니 속의 송곳

    "호주머니 속에 송곳이 들어가 있으면, 삐죽 튀어나오기 마련입니다. 뛰어난 인재는 송곳과 같아서 반드시 튈 수 밖에 없다는
      비유", 즉 드러내지 않아도 드러나게 되는 것, 나는 그런 사람이라고 알리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비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3.26 18:16

6. 포장지만 참 예쁜 러브레터

    . 외양은 잘 꾸몄지만, 내용이 없는 보고서

 

7. 사자가 다시 사냥 나가기 전의 낮잠

    . 힘든 프로젝트, 계약 완료 후 맞는 꿀맛 같은 휴가 또는 휴식

 

8. 계란이 아닌, 암탉으로 키워 잡아 먹자

    . 훨씬 크게 만들 수 있는 계약 건을, 시간에 쫒겨 급하게 작게 마무리하려고 하는 경우

 

9. 눈이 펑펑 내리는 한계령 고개를 스노우체인 없이 오르는 것과 같다

    . 위험에 대한 관리 없이, 사업을 추진하고자 할 때, 즉 Risk가 너무 많을 때

 

10. 아기는 기는 것을 먼저 배운 다음에야, 걷고 뛰는 것을 배운다
   . 너무 조급하게 결과물을 기다리는 경우, 일에는 순서가 있음을 알려줄 때

 

To be continue ...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케팅2013.03.20 16:16

상황에 따라 적절한 비유 표현

 

1. 서서히 데워지는 물 안의 개구리

   . 변화에 대해 무감각하여, 결국에는 도태되는 상황

 

2. 아무리 벗겨도 계속 껍질이 나오는 양파
   . 문제를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계속 나오는 경우

 

3. 애를 낳는게 다가 아니고, 어떻게 잘 키우는가가 문제
   . 서비스를 론치하는 것은 이제 시작이고, 어떻게 영업/마케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것인가가 중요함

 

4. 남대문에 가보지 않고, 남대문을 말한다
   . 직접 경험하거나, 잘 알지 못하면서 아는 것처럼 떠드는 경우

 

5. 중환자에게 다이어트를 강요하는 꼴이다
   . 마케팅 예산이 다 깍여서, 행사 및 영업 드라이브를 못하고 있는데 50% 더 깍으라고 할 때

 

To be continue ...

Posted by 나이스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