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팅2011.05.20 17:03
고객사 내부에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고자 할 때 고객은 고민하게 됩니다.
Windows Server를 가상머신으로 사용하고, Linux Server 역시 가상머신으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Windows Server에 대해서는 완전한 기술지원까지 제공되지만,
Linux Server 중 기술지원이 되는 버전은 RedHat, SuSE Linux의 경우만 해당 업체와 제휴하여 기술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물론 CentOS 역시 설치 및 구동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지만, 이상 동작을 할 때 기술지원은 보장되지 않았기에 많은 분들이
한계를 느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1년 5월 17일을 기해 CentOS 기술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CentOS 5.2~5.6 (32bit, 64bit 버전 모두 포함)하여 Hyper-V의 가상머신으로 구동시 기술지원이 됩니다.
설치 및 설정 관련 모든 이슈들에 대한 우려가 사라졌습니다.

CentOS를 구동하기 위해서는 Linux Integration 서비스를 설치해야 하는데 제공되는 서비스는 다음과 같습니다.
Linux Integration Service 2.1이 CentOS를 지원합니다.

 . 가상머신이 최대 4개까지의 가상 프로세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 Synthetic network controller와 Synthetic storage controller를 지원합니다.
 . 가상머신의 구동 및 응답에 대해 호스트가 탐지 가능합니다. 등 운영에 필요한 내용이 포함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5.12 19:44
조용히 넘어가려고 했는데 그냥 넘어가면 안될 것 같아 몇자 적어봅니다.

인수에 대해 2가지 반응이 극명히 갈리는 것 같습니다.
첫째, 85억불은 너무 비싸게 산 것 같다.
둘째, Microsoft 역사상 최고의 deal이다.

어떻게 보시나요?
저는 Microsoft 역사상 최고의 deal이라고 생각합니다.
Skype는 매월 1.7억명 이상의 사용자가 인터넷 전화,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을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인터넷 전화가 자리에 앉아서 헤드셋으로 전화를 하던 시대를 넘어서 스마트폰으로 Skyp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
Wi-Fi로 연결하여 무료로 통화가 가능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즉, 기존 통신의 개념이 인터넷을 통해 변했고, 지금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한순간의 유행이 아닌 트렌드가 되고 있다는 것이죠.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의 가치, 미래가치, 사용자의 Life time value를 얼마로
인정해야 적정하게 매수하는 것일까요? 복잡한 수식으로 계산하기도 하지만, 미래가치를 충분히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페이스북, 구글 등이 Skype 매수 금액을 약 35억불~40억불 정도로 판단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금액에 대해 2배 이상을 들였으니 비싸게 보일 수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저는 결국에는 옳은 판단이었다로 귀결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터넷, 검색, 모바일 분야에서 선두주자를 열심히 따라가는 후발주자 입니다.
전세를 역전시키기 위한 한방이 필요한 시점에 스카이프 인수는 분명한 기회로 작용할 것입니다.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의 시장 점유율은 세계 1위 입니다. 그렇다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했을 때는?
Skype가 1위 입니다. 즉, 가정과 회사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시장을 모두 보유하게 되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회사에서 쓰던 서비스와 가정에서 쓰던 서비스가 서로 연동된다면, 바로 연결된 커뮤니케이션, '어디서나, 언제나, 어느 장비로도 통신이 가능'하다는 비전이 현실이 되는 것이죠.

XBox의 Kinect는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Kinect를 통해 화상 통신이 일반전화기, 모바일폰, 타 Kinext 장비, PC 등 어느 디바이스와도 통신이 가능해지는 것이죠. 무료서비스의 경우는 현재와 같이 광고를 통해 매출을 만들 수 있을 것이고, 기존 기업 사용자들은 Lync라는 엔터프라이즈 UC 서비스를 회사에서 사용하고, 인증이 연동되고 일반 스카이프 사용자와 자유로운 통신이 가능해지니 통신의 벽이 허물어지는 것이 가능해질 거라고 봅니다.
구글 안드로이드 앱, 애플 iPhone에서도 역시 스카이프를 쓸 수 있을 것이고 Windows Phone 7에 최적화된 스카이프를 통해 Windows Phone 7의 경쟁우위 요인으로도 포지셔닝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물론 당장 효과를 보기는 어렵겠지만, 1년, 2년 정도의 기간을 두고 판단했을 때 충분한,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개념을 바꿔놓을 혁명적인 사건이라고 감히 불러보고 싶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5.03 22:31
얼마전에 이야기 했던 '클라우드' 관련 책을 다 썼습니다.
이제 출판만 하면 되네요.

출판사 및 정확한 일정은 다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바쁜 와중에, 관련되어 있는 기업들의 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데 많은 신경이 쓰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4.14 14:38
마이크로소프트에서 Mix '11 행사 때 Windows Azure의 새로운 기능 및 서비스가 소개 되었습니다.
Mix 행사는 개발자와 디자이너를 위한 컨퍼런스 입니다.
개인적으로 Windows Azure CDN 서비스에 큰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미 한국에도 CDN Edge 서버를 보유하고 있고, 국내 기업 중 글로벌 서비스를 하고자 하는 기업의 경우 초기 commitment 없이
CDN 서비스를 pay as you go 방식으로 활용 가능합니다.
현재까지는 Static 컨텐츠 (이미지, 동영상, 패치 파일, 패키지 소프트웨어 등)의 delivery만 가능했는데, 이번에 streaming 서비스가 추가되었네요.
향후 Akamai 등의 CDN 서비스를 상당 부분 대체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1. Windows Azure SDK
    - IIS 웹서버, 웹 애플리케이션, 웹사이트를 Windows Azure로 이관, 배포하는 것을 도와주는 배포 도구

2. Windows Azure AppFabric 접근 제어 서비스
    - Windows Azure 애플리케이션과 엔터프라이즈 인증 시스템, 마이크로소프트, Facebook, 구글의 계정간의 Single Sign On 제공

3. Windows Azure AppFabric 캐싱 서비스
    - Windows Azure와 SQL Azure 애플리케이션의 성능 향상

4. Windows Azure Traffic Manager CTP
    - 여러 권역에서 서비스 되는 애플리케이션의 성능을 조율할 수 있도록 함

5. Windows Azure CDN Smooth Streaming 서비스 (IIS)
    - 개발자가 IIS Smooth Streaming 인코딩된 비디오를 Windows Azure 스토리지 계정으로 업로드하고, 비디오 서비스를 Silverlight, iOS,
       안드로이드  Honeycomb 클라이언트로 전송 가능한 서비스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호스팅2011.03.31 16:39
자연 재해로부터 자유로운 나라가 있을 수 있을까요?
지진 안전지대라는 대한민국 조차 크고 작은 지진이 벌어지고, 백두산의 분화 가능성이 연일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습니다.
또한, 일본 지진으로 인해 데이터센터의 대륙별 재해 복구 시나리오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재해는 언제,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습니다. 재해로 인해 받는 인적 손실이 마음 아프지만, 그 이후에 맞게 되는 물적인 손실도
감당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기업에게 있어 고객 데이터, 재무 데이터, 트랜잭션 데이터 등은 기업의 흥망성패를 가늠할 수 있는
필수 불가결한 것 입니다.
시스템이 손실을 입는 것도 피해야 하지만 무엇보다 더 중요한 것은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재해복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만만한 일은 아닙니다.
해외 데이터센터를 섭외하고 운영 인력을 유지하고, 동일한 시스템을 한 번 더 유지한다는 것은 왠만한 의지 없이 집행하기 어렵죠.
TCO/ROI를 따지기 좋아한다면 더욱 꿈꾸기 어렵습니다.

이에 대한 해법을 클라우드 컴퓨팅이 제공합니다.

Nirvanix라는 클라우드 제공회사의 CEO는 "고객이 현재 해당 지역에서 데이터를 이전하고자 한다면 현재 비즈니스를 중단하지 않고, 자연스럽고 시기적으로 빠른 시간안에 데이터를 확실하게 이전해드릴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3을 완전수라고 이야기 합니다. Origin 데이터, 2곳의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를 통해 DR을 유지한다면 데이터 손실 가능성은 0에 가깝습니다.
물론 비용 및 여러가지 변수가 고려되어야 하지만 기술적인 측면에서만 본다면 클라우드 컴퓨팅이 대안이 된다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 SQL Azure를 이용하여 현재 운영중인 데이터베이스를 DR 목적으로 운영하는 고객들이 이미 존재합니다.
메인 데이터센터의 DB에 문제가 생기면 바라보는 포인트를 SQL Azure 데이터베이스로 변경하는 순간 서비스가 정상 가동하게 되는 세상, DR도 손안에 들어오네요.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3.29 20:04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을 위한 SaaS 서비스, Office 365를 소개 합니다.
이전에는 BPOS(Business Productivity Online Service)로 알려졌었는데, 이 서비스가 업그레이드되어 국내 출시 예정입니다.

정말 출시가 코 앞에 와있네요. SaaS의 특징인 사용자 기준으로 월단위 과금, 인터넷을 통한 서비스 이용 등은 동일합니다.
국내 대기업 들의 상당수가 Exchange 메일/일정/연락처, Sharepoint 포탈, 협업, Digital Contents Management, 내부 문서 검색, Lync를 통해 기업용 메신저, 웹 컨퍼런싱 등의 스마트워크, 생산성 향상, Unified Communication으로 활용하고 계시죠.

중소 기업의 경우에도 많이 사용하시지만, 위와 같은 소프트웨어를 직접 구축, 운영, 유지하기 위해서는 IT 엔지니어가 필요하고 버전이 업그레이드 되면 업그레이드도 어려워하시고, 백업 및 복구, 유지보수, 기술지원 등 다양한 이슈로 골치아파 하셨거든요.
대기업이야 직접 구축하는 방식을 선택하시겠지만,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클라우드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위와 같은 서버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까지 모두 제공하고 버전 업그레이드, 유지보수 등을 담당한다면 직원 수에 따라 월에 얼마씩의 일정액을 내는 방식으로 스마트워크가 구현되는 것이 매력적이잖아요.

패키지형 온라인 서비스

Office 365는 마이크로소프트 온프레미스 제품에 기반합니다.
 - 설치형 오피스, Office Professional Plus
 - Exchange Online 2010
 - Lync Online 2010
 - SharePoint Online 2010
 - Office Web Apps

서비스 비용

P1: 1인 ~ 25인, 최대 50인 이하까지 사용자 (국내 미정 $ X / 1개월)
E1: $X + $4 / 1개월
E2: $X + $10 / 1개월 (Office Web Apps 포함)
E3: $X + $18 / 1개월 (보이스 메일 등 추가)
E4: $X + $21 / 1개월 (전화 기능 추가)

※ 상세한 기능은 다음에 자세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비전2011.03.29 19:23
지난 몇 개월 동안 틈틈히 써오고 있는데 이제 거의 막바지에 다다랐네요.
전체 흐름이 좀 안맞고, 어색한 부분을 잡아가고 있어요.

마이크로소프트 전략 컨설턴트 정우진 수석과 함께 집필하고 있습니다.

책이 나오면 다시 소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3.05 17:45
클라우드의 개념을 이제 다시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Self-Service Portal, 프로세스 혁신, IT as a Service, Pay as you go, Auto scale-up/down 등의 주요 특징을 적용한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본격적으로 시장에 등장하고 있습니다.

제가 전에 올린 글에는 스마일서브를 소개 드렸었습니다. www.pc5.kr 서비스
IDC/호스팅 업체 중에 국내 선도 기업인 호스트웨이에서도 Flex Cloud Server가 출시되었습니다. www.hostway.co.kr
호스트웨이 서비스의 특징은 쓴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종량제 개념을 아주 충실히 적용하고 있습니다.

스마일서브, 호스트웨이, 그리고 4~5곳 정도의 호스팅 업체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4월 정도 되면 모습을 드러내게 될텐데요, 기존 서버호스팅, 웹호스팅 위주의 서비스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로 
주요 업체들이 서비스를 개시하고 자리를 잡게 되면 국내 고객들의 서비스 눈높이가 높아지게 될 것이고, 결국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하지 못하는 업체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클라우드 주요 사업자 중 통신사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KT, LG U+, SKT가 기존의 네트웍/전화 비즈니스에서 탈통신을 선언하면 종합 IT 서비스 사업자로 변신하고자 하는 것은 다들 알고 계실 겁니다. 그 중심에 클라우드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미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는 개시했거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거나 이미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SI사업자 중에서 LG CNS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로 인프라 클라우드를 국내 최초로 개시한 것은 언론을 통해 알고 계실 것 같습니다. 그 이외의 대형 사업자들도 비슷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통신사, IDC/호스팅, SI사업자가 모두 클라우드를 주력으로 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하고 있습니다.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발 기술은 통신사, IDC/호스팅, SI에 모두 적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기술뿐 아니라 마케팅, Sales에 대한 부분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1개월에 한번씩 Hosting University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0년 12월, 1월, 2월까지 3회 실시되었고 3월에는 4회가 진행될 예정인데 이때 미국의 Rackspace사의 사례를 가지고 비즈니스 강의를 진행했었습니다. 이미 클라우드 기반으로 완전히 탈바꿈하였고, Amazon과 경쟁하는 수준으로 성장했죠.

오늘은 개괄적인 내용으로 기술했습니다. 사실 자세한 내용은 지금 쓰고 있는 책에 자세히 정리해놨습니다. 책이 출간되고 나면 좀 더 자세히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1.01.29 11:11
마이크로소프트, SK Nate가 주최하고 LGCNS 등 여러 후원사가 지원하는 '소셜 앱으로 청춘의 꿈을'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시장의 관심이 모바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소셜 네트워킹 등의 모델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주 시기 적절한 캠페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 개발 기술이 있는 사람들이 한 번 이런 것을 구현해 보면 좋겠다고 마음으로 생각하지만
실제 현실에서 적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 입니다. 개발은 그럭 저럭 노트북 등 보유하고 있는 장비로 해결하지만
운영에는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번에 이야기하는 소셜 앱, 소셜 앱 게임의 경우 아이디어 검증이 쉽지 않고
만들었더라도 어떻게 시장에 알리고, 사용자에게 다가갈 것인지의 방법이 없다면 단순한 꿈에 불과하겠죠.

하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런 다양한 어려움을 다 극복하고,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첫재, 소셜 앱의 운영 환경을 클라우드 인프라로 지원합니다. 즉, 최초 사용자들의 해당 앱 게임에 대한 시장반응을 보기 전까지는
운영 비용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것이죠, 사용자가 폭주하는 환경으로, 즉 시장성을 인정받으면 원한다면 자동으로 서버 인프라를
확장하여 원활한 서비스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기본 인프라를 초과할 경우 비용이 발생하겠지만, 이때는 성공을 검증한 상황이기에
수익을 만들어 내고, 비용을 지불할 여력을 갖게 됩니다.

둘째, 네이트를 통해 시장에 자연스럽게 해당 앱을 알릴 수 있고, 네이트의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이루어지기에
신규 고객을 스스로 모객하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셋째, 개발 도구 등의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라이선스를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장 3년 동안 지원하기 때문에 인큐베이션 까지 비용 부담 없이
실력을 갈고 닦을 수 있습니다.

넷째, 해외 진출을 원하실 경우 선별하여 Windows Azure 사용을 지원해 드립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한 번 검토해보시고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 한 자 적어 봅니다.

해당 웹사이트: http://www.dreamsocial.co.kr/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
마이크로소프트2010.12.09 23:10
오랜만에 개발자 대상의 행사에서 발표를 진행했어요.
NHN의 이두원 UI 개발자와 함께 진행한 세션 이었는데, 재미있네요.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12/09/zdnet20101209152434.htm
오늘 발표한 내용이 이렇게 나왔네요. ^^



오늘 세션을 들었던 분들 중 궁금하신 분들은 문의주세요.

답변 및 상호 의견 나누는 자리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가이